로고

남성 국가공무원 육아휴직 사용률 중앙행정기관 3곳 중 1곳은 민간보다 낮아

병무청, 식약처 등 5곳은 3년 동안 지속적으로 낮아

심철 | 기사입력 2022/10/05 [16:23]

남성 국가공무원 육아휴직 사용률 중앙행정기관 3곳 중 1곳은 민간보다 낮아

병무청, 식약처 등 5곳은 3년 동안 지속적으로 낮아

심철 | 입력 : 2022/10/05 [16:23]

▲ 국회의원 최기상  ©



[경인투데이뉴스=심철 기자] 전체 남성 국가공무원 육아휴직자 비율은 증가세에 있지만
, 중앙행정기관별로 살펴보면 평균 수치에도 미치지 못하는 중앙행정기관 수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기상 의원(서울 금천구, 행정안전위원회)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기관별 육아휴직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현원 1,000명 이상인 중앙행정기관 35곳 중 민간 평균(고용보험 가입자 기준) 육아휴직자 중 남성비율인 26.3%(2021년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기관은 총 11곳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5육아하는 아빠 국가공무원 40% 넘었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201933.9%이던 국가공무원 육아휴직자 중 남성의 비율이 2년 새 41.5%까지 증가했다고 자화자찬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민간 평균 수치를 밑도는 기관은 8곳에서 11곳으로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심지어 병무청, 식품의약품안전처, 관세청, 보건복지부, 국가보훈처는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민간 평균 수치를 밑도는 수치를 보였다.

 

최기상 의원은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률이 높아진 것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민간에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에서 민간 평균 수치를 밑도는 곳이 많아진 것은 아쉬운 일이라며 미진한 기관들이 왜 육아휴직이 사용률이 낮은지에 대해 분석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인사혁신처가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실태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최 의원은 스웨덴,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일부 국가에서 도입한 아빠 육아휴직 할당제 같이 이미 효과가 입증된 정책을 국가기관부터 도입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빠 육아휴직 할당제는 부모 육아휴직 기간 가운데 최소한의 기간을 아빠가 쓰도록 강제하고 만약 이 기간을 아빠가 쓰지 않아도 엄마에게 양도할 수 없도록 한 남성 육아휴직 활성화 제도이다. 스웨덴의 경우 이 정책을 도입한 이후 19951.7명이던 합계출산율이 20102.0명까지 높아졌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