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FA컵 4강] ’조규성 역전 결승골‘ 전북, 울산 꺾고 결승행

박기표 | 기사입력 2022/10/06 [08:00]

[FA컵 4강] ’조규성 역전 결승골‘ 전북, 울산 꺾고 결승행

박기표 | 입력 : 2022/10/06 [08:00]

▲ 조규성 역전 결승골


[경인투데이뉴스=박기표] 022 하나원큐 FA CUP 결승 길목에서 성사된 ‘현대가 더비’의 승자는 전북현대였다.

전북은 5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6라운드(4강)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울산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전반 12분 울산 원두재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간 전북은 전반 39분 바로우의 동점골로 균형을 이뤘고, 연장 후반 4분 조규성이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전북은 2020년 이후 2년 만의 우승이자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리게 됐다. 전북은 이날 대구를 1-0으로 꺾은 서울과 오는 27일과 30일 홈앤드어웨이로 결승을 치른다. 서울이 1차전 홈, 전북이 2차전 홈경기다.

이날 경기는 더블(2개 대회 우승) 도전 여부가 걸려있는 중요한 일전이었다. 일단 이 경기를 지는 팀은 더블 도전이 좌절된다. 하지만 비단 그것만 문제는 아니었다. 리그 우승 경쟁에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두 팀은 사흘 뒤인 8일 같은 장소에서 K리그1 35라운드 맞대결을 벌이게 된다. 현재 울산이 승점 69점으로 1위, 전북이 승점 64점으로 2위다. 리그에서는 양 팀이 1승 1무 1패로 호각세다.

경기 전 홍명보 울산 감독은 “오늘 경기 승패가 다음 경기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일단 준비한 것을 잘 보여줘야 하고, 심리적인 요인도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로 얻은 자신감을 통해 매번 뒷심 부족으로 좌절됐던 리그 우승까지 노리겠다는 각오였다.

이에 맞서는 김상식 전북 감독은 “반드시 승리해 결승에 올라간다는 신념을 갖고 왔다. 원정이라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지만 100% 전력으로 두 경기를 치르겠다”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울산과 전북 모두 전력 누수는 있었다. 울산은 주전 센터백 김영권이 빠졌고, 전북은 구스타보와 홍정호가 명단 제외됐다. 하지만 나머지 가용 자원 중에선 최상의 멤버가 나왔다. 울산은 장신 공격수 마틴 아담을 필두로 아마노와 바코가 뒤를 받쳤고, 전북은 조규성-송민규 투톱을 가동한 가운데 한교원과 바로우가 양 날개로 포진했다.

홈에서 서포터스 처용전사의 응원을 등에 업은 울산이 전반 12분 먼저 앞서나갔다. 원두재가 선제골의 주인공이었다. 왼쪽 측면을 돌파한 바코가 날린 슈팅은 전북 골키퍼 송범근이 선방했으나 재차 공격에서 오인표의 패스를 받은 원두재가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초반 전북의 공세에 시달리던 울산 입장에서는 귀중한 선제골이었다.

한 골 차로 뒤진 전북은 전반 39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전북의 외국인선수 바로우가 원두재를 제친 후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문 오른쪽 하단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날 선방을 이어가던 조현우가 몸을 날려봤으나 공이 워낙 빨라 소용없었다.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후반에 먼저 칼을 빼든 쪽은 울산이었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오인표를 빼고 발 빠른 엄원상을 투입했고, 이후 이청용과 레오나르도를 차례로 넣어 중원에서의 주도권을 쥐고자 했다. 반면 김상식 감독은 김보경과 문선민을 투입하며 측면을 강화했다. 울산 엄원상이 후반 24분 날린 회심의 오른발 슛은 골포스트에 맞았고, 전북 김보경이 아크 정면에서 때린 슈팅은 조현우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1-1로 팽팽히 맞선 양 팀의 경기에 큰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울산 레오나르도가 상대 진영에서 전북 박진섭과 신경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박진섭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박았다. VAR 판독 결과 레오나르도에게 레드 카드, 박진섭에게 옐로우 카드가 주어졌다. 홍 감독은 레오나르도가 퇴장을 당하자 머리를 감싸 쥐며 아쉬워했다.

좀처럼 승부가 나지 않던 경기는 조규성의 한 방으로 전북 쪽으로 기울었다. 조규성이 연장 후반 4분 김문환의 오른발 땅볼 크로스에 왼발을 갖다 대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골을 넣은 조규성과 어시스트한 김문환은 전북 서포터스 MGB 앞에서 마음껏 환호했다. 만회골이 절실한 울산이 남은 10분 동안 총공세를 폈으나 소득은 없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