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FA컵 4강] ‘나상호 결승골’ 서울, 대구 꺾고 결승 진출

박기표 | 기사입력 2022/10/06 [08:01]

[FA컵 4강] ‘나상호 결승골’ 서울, 대구 꺾고 결승 진출

박기표 | 입력 : 2022/10/06 [08:01]

▲ [FA컵 4강] ‘나상호 결승골’


[경인투데이뉴스=박기표] FC서울이 120분 연장 접전 끝에 결승행 티켓을 잡았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5일 저녁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의 2022 하나원큐 FA CUP 6R(4강)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나상호의 골이 서울을 살렸다. 서울은 120분 내내 대구와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좀처럼 득점하지 못하며 고전했다. 하지만 나상호가 연장 후반 막판 드리블 돌파에 이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을 터뜨리면서 결승 무대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앞서 대구와의 리그 2연전에서 모두 패배했던 서울은 3연전이었던 FA컵 4강 승리로 복수에 성공했다. 서울의 결승 상대는 전북현대로 두 팀은 오는 27일과 30일 홈 앤드 어웨이로 결승전을 치른다.

대구는 초반부터 역습에 치중했다. 서울은 대구의 속도를 누르기 위해 팔로세비치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수비 가담에 나섰다. 양 팀은 빠른 속도로 역습을 주고받았으나 쉽게 득점 기회가 나오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강한 몸싸움도 여러 차례 펼쳐졌다.

대구와 서울은 전반 종반이 되면서 더 치열한 맞대결을 펼쳤다. 서울은 전반 39분 강성진이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패스가 팔로세비치를 거쳐 조영욱에게 연결됐으나 조영욱의 마지막 슈팅이 골대 위로 뜨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4분에는 김신진의 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문전에서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대구 오승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대구는 전반 추가시간 홍철의 크로스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황재원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양 팀은 선수 교체 없이 후반에 임했다. 서울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다. 서울은 후반 3분 윤종규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로 슈팅을 감아찼지만 대구 오승훈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이어 팔로세비치의 프리킥을 문전에서 김주성이 헤더 슈팅으로 이었으나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서울의 기세에 밀리던 대구는 후반 9분 오후성과 안용우를 빼고 세징야와 고재현을 교체 투입했다. 후반 15분 대구는 고재현이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의 수비를 뚫고 올린 크로스가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세징야와 고재현의 투입으로 대구의 공격에는 탄력이 붙기 시작했다. 이를 막기 위해 서울도 후반 19분 정한민을 빼고 벤치에 있던 나상호를 교체 투입했다.

서울은 후반 19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팔로세비치가 왼발로 골문을 향해 강하게 찼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대구는 후반 22분 세징야가 상대 진영 중간 지점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찼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7분에는 아크서클 정면에서 프리킥을 따냈지만 세징야의 킥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대구는 후반 34분 세징야의 프리킥이 제카를 거쳐 고재현에게 연결됐고 고재현이 문전에서 볼을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노골 처리됐다. 양 팀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공격을 펼쳤지만 득점은 없었고 결국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전반 양 팀은 치열한 맞대결을 펼쳤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대구는 전반 막판 세징야의 프리킥을 정태욱이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연장 후반 5분에는 서울의 코너킥 상황에서 일류첸코가 문전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서울은 연장 후반 10분 팔로세비치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기성용을 투입했다.

체력 소모가 심해지면서 양 팀은 이를 악물고 뛰었다. 막판까지 골을 위해 달렸지만 상대의 골문을 여는 것이 쉽지 않았다. 대구는 연장 후반 12분 세징야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노린 것이 서울 양한빈 골키퍼에게 가로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승부차기가 유력해진 연장 후반 추가시간 결국 서울이 기다리던 득점에 성공했다. 나상호가 드리블 돌파 후 아크서클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결국 나상호의 골은 버저비터가 됐다. 120분 혈투는 서울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