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화섬쌀 인기몰이라지만, 쌀 값 폭락으로 농가는 시름

유천호 군수 “지속가능한 경쟁력 있는 농‧어촌 만들겠다”

정용갑 | 기사입력 2022/10/06 [11:54]

강화섬쌀 인기몰이라지만, 쌀 값 폭락으로 농가는 시름

유천호 군수 “지속가능한 경쟁력 있는 농‧어촌 만들겠다”

정용갑 | 입력 : 2022/10/06 [11:54]

▲ 강화섬쌀 인기몰이라지만, 쌀 값 폭락으로 농가는 시름


[경인투데이뉴스=정용갑] 강화도의 넓은 들녘에서는 ‘강화섬쌀’ 수확이 한창이다.

청명한 가을, 내리쬐는 햇살아래 ‘강화섬쌀’을 수확하는 농부들의 손길이 바쁘다. ‘강화섬쌀’은 풍부한 일조량 속에 미생물과 마그네슘이 풍부한 간척지 토양에서 거친 해풍을 이겨내고 자라 품질이 좋고 밥맛이 뛰어나다.

또한, 강화군은 농가와 소비자가 원하는 최고품질의 고부가가치 쌀을 생산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농촌진흥청, 농협, 농업인, 소비자와 함께 수요자 참여형 품종 개발에 나서 ‘나들미’를 개발했다. 더 찰지고 더 맛있어 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최근 쌀값이 45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면서, 본격적인 수확기에 접어든 벼 재배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45년만의 유례없는 쌀값폭락

쌀값은 수요가 빠르게 감소하는 데 비해 공급은 크게 줄지 않으면서, 다른 물가가 오르는 것과 달리 급락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10년 평균 쌀 생산량 감소율은 0.7%인데, 소비량 감소율은 1.4% (1인당 소비량 감소율 2.2%) 수준을 보여왔다. 이는 소비품목 다양하와 식습관 서구화, 1인 가구 증가 등 간편신 선호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연간 1인당 쌀 소비량 역시 2005년 80.7kg에서 2021년 56.9kg으로 급감했다.

이에 산지 쌀값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9%나 폭락했으며, 9월15일 산지쌀값은 kg당 47,250원에 불과해 농민 수익 급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산지재고도 급증해 8월말 기준 농협 재고는 31만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만톤 많은 상황이어서 쌀값 하락을 구조적으로 막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 농민들의 고통 역시 가중되고 있다.

쌀 팔아주기 운동 대대적으로 전개

강화군은 농업인의 경영안전을 위해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에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지난 7월 인천광역시에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을 건의하고, 2021년 산 시장격리곡 7,068톤 매입해 쌀값 안정과 재고량 해소를 위해 선제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관내 공공기관, 유관기관, 단체, 기업체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우리고장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인천시 각 군·구의 지역 행사에서 ‘강화섬쌀 이용’과 ‘강화섬쌀 팔아주기 운동’ 참여를 당부하고, 자매결연 도시 등에는 직거래 장터에서는 강화섬쌀을 판매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유천호 군수는 “인천광역시에서 연간 쌀을 59,550톤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중 약 5만톤을 강화군에서 생산하고 있다”며 “인천시민 3백만 명이 강화섬쌀을 이용해 주시면, 100일도 안되서 쌀 연간 생산량을 소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정부에서도 쌀값 안정을 위해 최대 규모인 45만 톤의 쌀을 시장 격리조치하기로 했다.

강화군, 지속가능한 경쟁력 있는 농‧축·어업 실현 ‘두팔’

강화군은 ‘경쟁력 있는 농‧축·어업, 잘 사는 농‧어촌 실현’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를 비롯해 농·축·어업분야 조합과 함께 지속가능한 농어촌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현안 사업인 ▲농‧특산물 포장재 지원사업 추가지원 ▲수산물 유통물류비(택배비) 지원사업 ▲패류종패 살포 사업 ▲가축전염병 예방사업 ▲임업·산림 공익직불제 추가 신청 ▲벼 적기수확 및 적온건조 기술지도 등 농·축·어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농ㆍ축ㆍ수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실질적인 소득 향상을 위해 과감하게 시책으로 유통 판로를 확대하고, 첨단농업 육성사업에도 투자를 아까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농‧축‧어업인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발굴해 농어촌이 잘 사는 풍요로운 강화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