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강서구, 공인중개사 대상 교육... 전세사기 피해예방 ‘앞장’

김태우 구청장, “구민의 재산권 보호와 건전한 중개문화 정착에 힘쓰겠다”

심철 | 기사입력 2022/10/06 [18:42]

서울 강서구, 공인중개사 대상 교육... 전세사기 피해예방 ‘앞장’

김태우 구청장, “구민의 재산권 보호와 건전한 중개문화 정착에 힘쓰겠다”

심철 | 입력 : 2022/10/06 [18:42]

▲ 전세사기 피해예방 교육     


[경인투데이뉴스=심철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김태우)는 6일(목) 지역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부동산 정보교육 및 전세사기 피해 예방교육’을 진행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강서구지회가 주관하고 구청이 지원한 이날 교육은 김태우 구청장을 비롯해 공인중개사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교육에 앞서 전세사기 피해예방을 위한 상담위원 20명을 위촉하고 ▲허위광고 근절 및 전세사기 예방 교육 ▲부동산시장 전망 등에 대해 다뤘다.

 

김태우 구청장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전세사기를 뿌리 뽑기 위해 공인중개사협회 등 여러 기관과 함께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구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건전한 중개문화 정착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전세사기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16일에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서울남부지부 강서구지회와 깡통전세·전세사기 예방 및 불법중개행위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강서경찰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강서구지회, 감정평가사 등과 손잡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깡통전세 피해 예방 TF팀'도 출범시켰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