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FA컵 4강] 대구 최원권 대행 “잘 털어내고 리그에 집중”

박기표 | 기사입력 2022/10/06 [18:23]

[FA컵 4강] 대구 최원권 대행 “잘 털어내고 리그에 집중”

박기표 | 입력 : 2022/10/06 [18:23]

▲ [FA컵 4강] 대구 최원권 대행


[경인투데이뉴스=박기표] “잘 털어내고 리그에 집중하겠습니다.”

대구FC의 최원권 감독대행이 아쉬움을 빠르게 털어내고 K리그1에서 살아남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구는 5일 저녁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22 하나원큐 FA CUP 6R(4강)에서 120분 연장 접전 끝에 0-1로 석패했다. 잘 버텼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에 터진 서울 나상호의 골에 결국 무릎을 꿇었다.

최원권 감독대행은 주말 K리그1 경기를 대비해 세징야, 고재현을 벤치에 앉혔고 오후성과 안용우를 선발 투입했다. 하지만 기대만큼의 흐름이 나오지 않자 후반에 결국 정예 멤버들을 투입했다.

몇 차례 득점 기회도 있었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최원권 감독대행은 경기 전 “리그를 대비해 최대한 주전 선수들을 안 쓰고 싶다”고 말했지만 상황이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최 대행은 “많이 아쉽다”면서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넣지 못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안 넣으려고 한 것도 아니다. 오히려 서울이 더 많은 득점 찬스가 있었다. 경기를 하면서 서울이 준비를 잘했다는 것을 느꼈는데 나도 안익수 감독님에게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대구는 최근까지 서울과 3연전을 치렀다. 앞선 두 경기는 리그에서 맞붙었는데 대구가 두 번 모두 승리했다. 9월 18일 리그 경기에서 3-0 승리, 10월 1일 리그 경기에서도 3-2로 승리했다. 내친김에 세 번째 경기인 FA컵 4강전도 승리를 노렸지만 바람은 현실이 되지 못했다. 최원권 감독대행은 “우리 선수들에게 오늘 패배가 약이 됐으면 좋겠다. 그동안 우리가 월등히 잘해서 이긴 것은 아니기에 모두 겸손함을 배우길 바란다. 나부터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FA컵 4강에서 탈락한 대구는 이제 K리그1에 집중해야 한다. 피 말리는 강등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매 경기를 전쟁에 나서는 느낌으로 치러야 한다. 최원권 감독대행은 “주말에 있는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큰 경기(FA컵 4강)를 한다는 것이 사실 참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서울이나 우리나 90분 내에 승부가 나기를 원했지만 잘 안됐다. 이왕 이렇게 됐으니 이겼어야 했는데 못했다. 우리는 아직 리그에서 강등 싸움을 하는 중이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으니 패배는 빠르게 털어 버리겠다”고 이야기했다.

대구는 오는 9일 홈에서 수원FC와 리그 경기를 치른다. 최원권 감독대행은 “일요일 저녁 7시 경기라 다행이다. 올 시즌 내내 선수들이 이런 패턴으로 경기했기 때문에 회복에 중점을 두겠다. 다른 생각 안하면서 홀가분하게 리그 준비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