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i리그에 나타난 ‘김진수 바라기‘ 임도현

박기표 | 기사입력 2022/10/06 [18:25]

i리그에 나타난 ‘김진수 바라기‘ 임도현

박기표 | 입력 : 2022/10/06 [18:25]

▲ i리그에 나타난 ‘김진수 바라기‘ 임도현


[경인투데이뉴스=박기표] i리그는 전문 선수가 아닌 동호인 유청소년들을 위한 무대다.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아이들에게 i리그의 문은 열려있다.

전북 유나이티드 U-10 팀에서 뛰는 임도현(9)은 i리그를 통해 축구의 재미를 알게 됐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친구들과 함께 볼을 차며 축구의 매력을 느낀 임도현은 3학년이 된 올해부터 체계적으로 축구를 배우고 있다. 그리고 첫 출전한 i리그 경기에서 자신의 몸 맞고 골이 들어가는 재미난(?) 체험을 하게 됐다. 공식 대회에서 넣은 골은 우연이었지만 임도현의 실력은 우연이 아니었다.

임도현이 소속된 전북 유나이티드 U-10 팀의 유희상 코치는 “(임)도현이는 취미반 시절에도 유독 돋보였다”면서 “본격적으로 운동을 배운 지는 반년 밖에 안 됐지만 지금 실력은 한 살 위 형들과 같이 뛸 정도다.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 개인 훈련도 열심히 한다. 부상을 당해도 부모님 몰래 나가서 운동하는 아이다.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도현이만큼 자신에게 투자하는 시간이 많은 아이는 처음인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북 지역에서 뛰는 선수답게 닮고 싶은 선수는 전북현대의 김진수였다. 임도현은 “공격적이고, 동료들을 위해 더 많이 움직이는 김진수의 플레이를 닮고 싶다”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