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 개막, 내달 2, 3일 양일간

곽희숙 | 기사입력 2022/11/28 [07:42]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 개막, 내달 2, 3일 양일간

곽희숙 | 입력 : 2022/11/28 [07:42]

▲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 개막, 내달 2, 3일 양일간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시흥시는 오는 내달 2일과 3일 양일간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서 ‘2022 제4회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는 ‘시흥 에코콘텐츠 창작페스티벌’은 국내 유일의 생태문화자원을 활용한 창작콘텐츠 축제다.

이번 페스티벌은 ‘창작, 그 경계를 넘어서’ 라는 슬로건으로 2022년 한 해 동안 에코-크리에이터 양성과정과,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과정을 수료한 총 34명의 시민 창작자들이 참여한다.

이들이 직접 창작한 5편의 창작 장막희곡, 5편의 스마트폰 단편영화, 5건의 업사이클링 공예 브랜드, 8건의 그림책(동화), 웹툰, 애니메이션, 인스타툰, 그리고 36개월 미만 영유아를 위한 공연 3편 등 총 26건의 창작콘텐츠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지역에서 양성된 전문 창작자의 콘텐츠가 시장 진출로 연결되는 기반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축제 주요 프로그램인 ‘업사이클링 공예 피칭데이’, ‘창작희곡 피칭데이’에서는 올해 '에코-크리에이터 양성 전문과정(2기)'을 통해 개발한 결과물에 대해 전문가의 자문과 컨설팅을 진행한다.

창작자의 발전가능성과 전문 창작자로서의 길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오픈토크 : 지역 특화 콘텐츠 이야기’에서는 천안시, 인천 부평구, 그리고 시흥시의 사례를 통해 지역 특화 사업과 콘텐츠 개발 중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시 관계자는 “도시의 주인은 결국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시민이다. 시민이 창작의 주체가 되고, 살고 있는 도시의 자원을 되돌아보며, 자신이 창작해 낸 결과물을 통해 창작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또 다른 경계를 넘어서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형식적인 것은 최대한 줄이고, 시민들이 만들어낸 시흥시의 우수한 문화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알차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축제에서 공개 될 ‘영유아를 위한 공연 창작개발과정(2기)’의 영유아극 공연과 ‘창작희곡 리딩쇼케이스’는 사전예약으로 관람객을 모집한다.

자세한 일정과 내용은 시흥시청 홈페이지나 생태문화도시 시흥 블로그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