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역사박물관, `전국구 교육1번지` 한티마을 대치동 전시 개막

서울반세기종합전 14번째 이야기…11월 30일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선보여

곽희숙 | 기사입력 2022/11/28 [12:37]

서울역사박물관, `전국구 교육1번지` 한티마을 대치동 전시 개막

서울반세기종합전 14번째 이야기…11월 30일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선보여

곽희숙 | 입력 : 2022/11/28 [12:37]

▲ 대치동 구마을 주민 옛 사진, 대치동 구마을 주민의 사진으로 구마을의 옛 모습과 생활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서울역사박물관은 경기도의 한적한 농촌마을이었던 대치동이 ‘전국구 교육 1번지’가 되기까지 변천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서울반세기종합전 '한티마을 대치동'전(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 곳곳의 어제와 오늘을 찾아가는 ‘서울반세기종합전’을 매년 열고 있다. 올해는 그 열네 번째로, ‘대치동’ 이야기를 선보인다.

경기도 광주군에서 1963년 서울시의 일원이 된 대치동은 1970년대 후반부터 급격한 도시화의 길로 들어섰다. 비슷한 시기에 강북 학교의 강남 이전이 진행되고 ‘강남 8학군’이 형성됐다. 이후 풍부한 교육 수요층을 바탕으로 학원들이 밀집되면서 전국을 대표하는 교육타운으로 변화했다. 본 전시는 박물관의 생활문화자료조사 보고서 ‘대치동 사교육 1번지’의 성과를 전시로 구현하면서, 대치향우회과 대치동 주민들 그리고 휘문고등학교의 협조를 통해 현장감을 더했다.

전시는 저녁이 되면 학생들의 인파로 넘쳐나는 대치동 학원가의 타임랩스 영상(영상 빨리 돌리기)을 상영하는 도입 부분을 시작으로 총 4부로 구성된다. 4부의 내용과 대표 유물은 다음과 같다.

대치동 일대는 1963년 행정구역의 확장으로 서울에 편입되기 전까지 경기도 광주군 언주면彦州面에 속했다. 언주면은 위로는 한강, 아래로는 양재천 사이에 위치했다. 조선시대 일찍부터 이곳은 왕실의 묘인 선릉宣陵과 정릉靖陵이 조성됐으며 왕실 사찰인 봉은사奉恩寺가 건립됐다. 봉은사를 중심으로 형성된 아름다운 풍광은 한양 사람들로 하여금 한강을 건너오게 하고, 시詩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1970년대부터 시작된 개발 사업으로 과거부터 이어져 오던 아름다운 풍광은 사라졌지만, 개발의 여파 속에서도 대치동 구마을은 원原마을의 공간구조와 옛 시골길의 체계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지금도 주택 재건축은 진행 중이지만, 대치동 구마을 주민들은 사라져가는 마을의 옛 모습을 간직하기 위해 기억지도를 제작하고, 구마을 사람들의 정체성을 보존하고자 은행나무 제례 등 전통 행사를 계승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