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교육청, 교육주체와의 적극적인 정책 공유와 실천 통해 미래교육 ‘활짝’

학교장으로서 미래교육 전환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 강조

구차환 | 기사입력 2022/11/28 [13:53]

충남교육청, 교육주체와의 적극적인 정책 공유와 실천 통해 미래교육 ‘활짝’

학교장으로서 미래교육 전환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 강조

구차환 | 입력 : 2022/11/28 [13:53]

▲ 미래교육 대전환에 따른 충남교육정책 공유와 실천 나눔자리


[경인투데이뉴스=구차환] 충남교육청은 28일 하루 두 차례에 걸쳐 부여에서 ‘미래교육 대전환에 따른 충남교육정책 공유와 실천을 위한 교(원)장 나눔자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나눔 자리는 오전 유치원․초등학교 교(원)장 350여 명, 오후 고등학교․특수학교 교장 13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1부 명사 초청 강연에서는 유네스코 국제미래교육위원회 위원인 김도연 前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이 유네스코가 펴낸 미래보고서 '교육의 미래(들)'를 중심으로, 미래를 위한 새로운 사회적 계약의 의미와 교육구성원이 새롭게 해야 할 일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이후 정책기획과 윤여준 과장으로부터 ‘2023~2026 충남교육 정책방향의 공유와 실천’을 위한 안내와 당부의 말이 이어졌다.

충남교육청은 2023년부터 앞으로 4년간 혁신 3기의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모든 교육주체들이 미래교육을 위한 변혁의 주체로 성장하고, 준비할 수 있도록 공유와 실천의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지난 10월 교육전문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한 배움자리를 시작으로, 지난 주 21일에는 충남교육청 전직원과 직속기관장, 교육지원청 교육장, 사무관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움자리를 가졌고, 오는 12월 12일에는 도내 중학교 교장 전체를 대상으로 나눔자리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나눔자리에 참석하여, “미래교육은 멀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우리 아이들이 당면하고 있는 삶과 생존의 문제로 코앞에 다가와 있다.”고 말하며, “미래교육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위한 교육 주체의 고민과 실천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인 만큼, 학교장으로서 여러분들이 해내야 할 역할을 명확히 인식해 미래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게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