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지·기흥구보건소,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우수기관 선정

수지보건소는 보건복지부 장관상, 기흥구보건소는 질병관리청장상 받아

곽희숙 | 기사입력 2022/11/30 [21:00]

수지·기흥구보건소,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우수기관 선정

수지보건소는 보건복지부 장관상, 기흥구보건소는 질병관리청장상 받아

곽희숙 | 입력 : 2022/11/30 [21:00]

▲ 왼쪽부터 수지구보건소 민선인 주무관, 오른쪽 기흥구보건소 최아영 주무관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용인특례시 수지·기흥구보건소가 ‘2022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각각 보건복지부 장관상과 질병관리청장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매년 이 같은 평가를 실시해 전국 시·도에서 올해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와 기관을 찾아 표창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수지구보건소는 주민들이 체계적으로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만성질환자를 등록 관리하는 한편, 고혈압·당뇨병 건강 교실, 자기혈관 숫자알기 캠페인, 비대면 교육 상담 등을 꾸준히 운영해 온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맞춰 다양한 비대면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발굴·운영해 주민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비대면 걷기 플랫폼을 활성화해 걷기 실천율을 10% 이상 높인 점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질병관리청장상을 수상한 기흥구보건소는 혈압·혈당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힘써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야간 교대 근무와 장시간 근무로 인해 생활이 불규칙해지는데다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쉬운 아파트경비원, 미화인력, 관리사무소 직원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고혈압 당뇨교실을 운영한 점도 좋은 사례로 평가 받았다.

 

이날 시상식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열렸다.

 

수지·기흥구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도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심뇌혈관질환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해 온 것이 좋은 결실로 이어진 것 같다며 시민들이 건강한 생활습관을 형성하고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