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토교통부,제주-부산 하늘 길 300km 2차선 복선화

박상기 | 기사입력 2022/12/01 [10:32]

국토교통부,제주-부산 하늘 길 300km 2차선 복선화

박상기 | 입력 : 2022/12/01 [10:32]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과 운항효율성 향상을 위해 12월 1일부터 제주-부산 간 하늘 길 남해 항공로(A586)약 300km를 복선화한다고 밝혔다.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A586)는 단선 항공로에서 마주 보는 항공기 간 고도를 분리하여 교행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어, 증가하는 교통량 처리를 위해 안전과 효율성 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복선화를 통해 제주방향과 부산방향으로 각각 분리 운영하게 됨으로써 반대 방향 항공기의 상승·강하 중 발생할 수 있는 항공기간 근접 가능성을 차단하여 항행안전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되었으며, 또한 원활한 항공교통 흐름으로 항공기 운항의 정시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복선화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항공로에 인접한 군(軍) 사용공역조정을 위해 국방부와 긴밀히 협의하였으며, 항공로와 연결되는 제주·김해·사천·여수공항의 출·도착 비행절차도 변경하였다.


이번에 변경되는 항공로 구조 · 공항별 비행절차 · 인접공역 내용 등은 항공정보간행물을 통해 국제고시를 완료하였으며, 항공사 등을 대상으로 항공로 변경에 따른 운항환경 변화 상황을 설명하는 설명회를 지난달 11일 개최하였다.

 

항공로 복선화는 A320 기준 연간 88억원 상당(8.8천톤)의 연료비 절감, 2.8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감소와 함께, 위성 신호를 이용하는 항공로 설계(PBN)로 지상 항행시설 설치비 약 120억원, 연간 운영비 약 50억원 등의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해당 구간은 제주-부산, 제주-대구 노선의 국내선뿐 아니라, 대구와 부산에서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를 연결하는 국제선도 이용하는 구간으로 정시성 향상 및 지상지연 감소 등 효과도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하동수 항공정책실장은“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공역과 항공로 혼잡을 완화하여 항공기가 안전하면서도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