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지역사회통합돌봄으로 우리 동네가 달라졌다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 지역 동, 미추홀, 부평구 1년간 성과 공유

곽희숙 | 기사입력 2022/12/08 [08:55]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지역사회통합돌봄으로 우리 동네가 달라졌다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 지역 동, 미추홀, 부평구 1년간 성과 공유

곽희숙 | 입력 : 2022/12/08 [08:55]

▲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은 지난 7일 ‘2022년 인천시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 성과공유회’를 열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지역사회통합돌봄이 우리에게 성큼 다가왔다.

인천시사회서비스원(원장·황흥구)은 인천시와 함께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 지역별 다양한 돌봄서비스 개발과 복지 수요에 맞는 행정 체계 개편 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지역사회통합돌봄은 살던 곳에서 대상자 중심의 서비스를 지역사회가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말 동, 미추홀, 부평구를 통합돌봄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했다. 사업 기간은 1~12월이다. 인천사서원은 시범지역과 함께 ‘인천형 지역사회통합돌봄 모델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컨설팅, 교육을 해왔다.

미추홀구는 아동들의 돌봄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역량을 쏟았다. ‘아이돌봄지원사업’으로 아동학대 예방 홍보 물품을 제공하고 부모가 질병이 있거나 맞벌이, 일하는 한 부모 가정 16곳을 선정해 본인이 일부 비용을 부담하면 아이 돌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 문학동에선 저소득층이면서 부모가 일하는 한 부모, 맞벌이 가정 아이 15명에게 5월~11월 6개월간 국어와 수학 등 기초 과목 학습지를 지원했다.

부평구는 거동이 불편하지만 혼자 살고 있어 도움을 받을 수 없는 1인 노인 가구에게 이동지원서비스를 제공했다. 1명이 최대 10회까지 지원 가능하다. 모두 80명이 117회에 걸쳐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서비스는 인천사서원이 운영하는 부평종합재가센터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가 맡았다.

이렇게 시범사업 지역은 통합돌봄 체계에 맞춘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발굴, 개발, 연계해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원동력이 됐다.

동구는 민간 시설과 협력에 나섰다. 창영종합사회복지관과 송림종합사회복지관을 중심으로 끼니를 때우기 어려운 만 65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에게 도시락을 지원하는 ‘든든한 한 끼 배달사업’을 진행했다. 주 5일 가정을 직접 방문해 도시락을 전하며 안부를 묻는다. 모두 37명이 몇 개월간 끼니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었다.

각 구는 지자체별 상황에 맞는 돌봄체계 구축이 힘쓴다. 동구는 올해 5월 10개 동에 간호직을 배치해 의료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고 미추홀구는 내년 초 통합돌봄 전담조직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부평구는 올해 초 구청 복지정책과 내 통합돌봄팀을 설치하고 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통합돌봄망을 만들었다. 올해 초 24개 동 전체에 통합돌봄 창구를 마련하기도 했다.

홍경숙 부평구 복지정책과장은 “몇 개 사업만으로 통합돌봄을 이뤄내기는 어렵다. 하지만 지속해야 하는 사업이다”며 “시범사업을 계기로 시민들을 위해 지역 내 민간 시설과 같이 민간이 그간 해오던 부분을 어떻게 꿰어갈 것인가 함께 고민했고 어떤 방법으로 협력할 것인가 생각하는 시간이었다. 든든한 동지가 생겼다”고 말했다.

특히 노인, 장애인, 아동 외에 다른 대상자를 발굴하는 데도 관심을 기울였다. 동구 건강매니저 사업은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나 퇴원환자 가정을 방문해 혈압과 혈당 측정, 건강 상담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미추홀구는 건강검진이 필요한 만 65세 이상 노인 1058명에게 혈압 체크 등을 진행한 결과 건강위험군 35명을 조기 발견하기도 했다. 부평구는 평화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과 팀 기반 방문의료서비스를 진행했다. 모두 28가구에 258회 걸쳐 방문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민-관 협력도 강화했다. 동구는 올해 1월 민-관이 참여하는 통합돌봄 TF팀을 설치했고 부평구 역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내 통합돌봄분과를 만들었다.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2023년에는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동구는 각 동에 돌봄 상담창구를 만들고 복지직이나 간호직 공무원 2인을 상담요원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또 부평구는 올해 12월부터 장기요양 재택의료센터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통합돌봄 안내창구를 확대·운영할 준비에 들어갔다.

인천사서원 역시 올해 통합돌봄 연구에 이어 내년에는 ‘인천시 군·구 돌봄사업 모니터링 연구’와 ‘돌봄대상자 서비스 욕구 조사 및 서비스 개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사서원은 지난 7일 통합돌봄 시범사업지역 담당자와 지역 복지관 담당자 40여 명과 함께 ‘지역사회통합돌봄 성과 공유회’를 열었다.

연구를 맡은 김지영 인천사서원 정책연구실장은 “올해 초 현장에서 담당 공무원들을 만나면 개념을 설명하기 바빴으나 시간이 지나니 ‘여러 번 컨설팅과 교육에 참여하고 나니 10월 쯤 개념이 잡히더라’고 말할 정도로 시범지역 모두 크게 성장했다”며 “돌봄이 필요한 주민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폭넓게 이용할 수 있도록 민과 관이 협력하는 통합돌봄 체계 구축에 인천사서원이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