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포시, ‘유해사이트 차단 시스템’ 도입

유해․비업무사이트 전면 차단으로 안전한 인터넷 환경 조성

정용갑 | 기사입력 2023/02/09 [16:44]

김포시, ‘유해사이트 차단 시스템’ 도입

유해․비업무사이트 전면 차단으로 안전한 인터넷 환경 조성

정용갑 | 입력 : 2023/02/09 [16:44]

▲ 김포시청


[경인투데이뉴스=정용갑] 김포시는 인터넷 해킹으로 기관에서 보유 중인 중요 자료가 유출되는 일을 예방하기 위해 ‘유해사이트 차단 시스템’을 도입했다.

‘유해사이트 차단 시스템’은 유해한 사이트와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는 인터넷 사이트의 URL 접속정책을 설정, 접속을 차단 또는 허용한다.

시에 따르면 바이러스 백신, 운영체제의 보안 업데이트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전 부서를 대상으로 악성코드 전파 또는 사이버공격의 경유지로 이용되는 사이트나 웹하드 같은 유해하거나 업무와 관련 없는 사이트를 전면 차단함으로써 신뢰받는 업무환경을 조성하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또한 이 시스템은 기존의 보안장비와 안정적인 연동이 가능해 최근 증가하는 SSL암호화 트래픽의 가시성을 확보, 네트워크 웹 사각지대 보안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시는 지난해에도 한정된 네트워크 대역폭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트래픽 관리시스템(QOS)을 도입하는 등 최근 네트워크 환경변화에 맞춰 정보통신망 고품질 확보를 위한 정보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이관호 정보통신과장은 “악성코드 감염으로 중요정보가 유출되는 상황을 사전 차단해 안전한 인터넷 환경을 조성할 뿐 아니라 불필요한 트래픽 감소로 고품질의 행정업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