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북구의회, 10일간의 2023년 첫 의사일정 마무리

구정 주요업무보고 청취로 집행부 청사진 점검

박경태 | 기사입력 2023/02/09 [17:00]

북구의회, 10일간의 2023년 첫 의사일정 마무리

구정 주요업무보고 청취로 집행부 청사진 점검

박경태 | 입력 : 2023/02/09 [17:00]

▲ 본회의장 의회기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광주 북구의회가 9일 제283회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10일간의 계묘년 첫 의사일정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집행부로부터 구정 주요업무보고를 청취하고 집행부의 올해 청사진을 점검했으며 ▲조례안 10건 ▲동의안 5건 등 19건의 안건에 대한 날카로운 심사를 진행했다.

특히 제1차 본회의에서 주순일, 손혜진 의원이 2월 9일 제2차 본회의에서는 전미용, 최기영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진행하고 구정업무의 미흡한 부분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임시회 기간 중 ‘일곡지구 재매립폐기물 대책 특별위원회’는 강성훈 위원장, 손혜진 부위원장을 선임하고 일곡지구 재매립폐기물 정밀조사용역 결과에 따른 조치계획 및 행정 대안의 제시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김형수 의장은 “성심을 다해 안건 심사에 힘써주신 동료 의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집행부에서는 2023년 주요업무계획의 차질없는 추진으로 민생경제 회복과 주민 복리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