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급식 식재료 및 유통 식품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 모두 기준치 이하 ‘안전’

지난해 급식 식재료, 유통식품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 모두 적합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2/13 [07:45]

경기도, 급식 식재료 및 유통 식품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 모두 기준치 이하 ‘안전’

지난해 급식 식재료, 유통식품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 모두 적합

곽희숙 | 입력 : 2023/02/13 [07:45]

▲ 방사능 정밀검사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도내 학교급식시설 식재료, 유통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2천669건에 대해 방사성물질 검사를 수행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 학교급식시설 식재료 1천719건, 유통 식품 950건을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 여부를 알 수 있는 지표 물질인 요오드(I-131), 세슘(Cs-134, Cs-137)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학교급식시설 식재료는 요오드와 세슘(기준 100 Bq/kg) 모두 검출(1 Bq/kg 이상)되지 않았다. 유통 식품에서는 수입산 블루베리잼 3건, 메이플시럽 4건에서 세슘(Cs-137)이 1~13 Bq/kg 수준으로 검출됐지만, 기준치 이내였다.

일본 수입산 수산물 29건과 가공식품 169건에 대한 방사성물질 검사 결과에서도 방사능은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원은 올해도 총 2천500건 방사능 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며, 이 가운데 학교급식 식재료는 1천830건을 검사해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식재료가 급식시설에 공급되도록 한다.

또한 올해 방사성물질인 검사항목 확대 추진으로 추가핵종(플루토늄 및 스트론튬)에 대해 자체 검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적극 대비한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발표에 따라 방사성물질에 대한 도민 우려가 큰 만큼 도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