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명시, 시민·전문가와 구로차량기지 이전 등 갈등 해법 모색

29일 갈등관리심의위원회 열고 A등급 4개 사업 해법 논의

곽희숙 | 기사입력 2023/03/29 [17:05]

광명시, 시민·전문가와 구로차량기지 이전 등 갈등 해법 모색

29일 갈등관리심의위원회 열고 A등급 4개 사업 해법 논의

곽희숙 | 입력 : 2023/03/29 [17:05]

▲ 광명시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023년 제1회 광명시 갈등관리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광명시가 ‘구로차량기지 이전 등’ 주요 갈등문제에 대해 시민, 전문가와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모색한다.

광명시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2023년 제1회 광명시 갈등관리심의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현충터널 설치공사 등 중점관리대상 A등급 4개 사업에 대한 갈등관리 해법을 논의했다. 아울러 광명 제9구역 공사로 인한 통행로 폐쇄에 따른 갈등 등급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갈등관리 대상 사업 및 종합계획 수립, 관련 법령 등에 대한 심의·자문을 목적으로 지난 2021년 구성됐으며, 매년 상․하반기 각 1회씩 연 2회 개최해오고 있다. 위원은 갈등관리 전문가와 시민단체, 변호사 등 12명으로 구성됐다.

특히 구로차량기지 이전 갈등은 지난 2021년부터 이해관계 상충 여부, 갈등의 정도, 해결방안과 기간 등 시정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해 중점관리대상인 A등급으로 정해 중점적으로 관리해오고 있으며 이날 위원회에서도 가장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갈등 등급은 이해관계 존재, 갈등의 집단화, 이슈화 등 ‘갈등진단표’ 12개 항목 해당 여부를 진단해 A, B, C 3등급으로 결정한다. A등급은 이 중 갈등의 중대한 정도가 8개 항목 이상 해당, B등급은 6개 이상, C 등급은 5개 이하에 해당하는 경우다.

자원회수시설 설치와 관련해서는 설치비 20%는 주민편의시설로 할 수 있는데 어떤 계획이 있는지를 논의하고 광명역세권 안전통학로 확보 사례처럼 공론장 운영을 통한 해법 등을 제시했다. 특히 9구역 공사 관련해서는 공사 중 차단 기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광명시 갈등관리 관계자는 “갈등관리 방안으로 공공의 이익과 상대적인 약자의 이익을 위한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중점 관리 대상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공공갈등을 최소화하는 데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선제적 갈등관리와 시민 중심 민원 해결을 위해 지난 1월 시장 직속으로 시민소통관을 신설하고 3개 팀(직소민원팀, 갈등관리팀, 시민소통팀)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체계적 갈등관리를 위해 관련 조례 및 공공갈등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했으며, 갈등조정관을 채용해 갈등 중재와 조정, 자문을 수행하고 있다. 오는 4월과 5월에는 시민소통관실을 시작으로 관련 부서와 시민들에 대한 갈등관리 전문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