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매헌시민의숲에서 만나는 음악축제 `자연의 소리` 6월 3일 개최

서울시 매헌시민의숲, 자연을 주제로 한 세 가지 테마의 음악공연 6월 3일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06/02 [12:57]

서울시 매헌시민의숲에서 만나는 음악축제 `자연의 소리` 6월 3일 개최

서울시 매헌시민의숲, 자연을 주제로 한 세 가지 테마의 음악공연 6월 3일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06/02 [12:57]

▲ 매헌시민의숲 음악축제‘자연의소리’포스터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서울시는 6월 3일 서초구에 위치한 매헌시민의숲에서 ‘매헌시민의숲 음악축제, 자연의소리’를 개최하고 도심 속 일상에 지친 시민들에게 몸과 마음을 위로받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선사한다.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하는 매헌시민의 숲은 ‘86년 아시안 게임과 ’88년 서울 올림픽을 앞두로 ‘86년에 조성된 공원으로 울창한 숲과 잔디광장, 놀이터가 조성되어 있는 나들이 명소이다. 2022년 10월 양재시민의숲에서 매헌시민의숲으로 공원명칭이 변경됐다.

이번 축제는 도심 속의 자연 공간인 매헌시민의숲에서 자연을 주제로 한 3가지 테마의 음악 공연과 다양한 체험 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의 행복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됐다.

첫 번째 테마는 ‘자연의 악기’로 풀피리 작가 김충근과 함께 그림책 공연을 보며, 풀피리 연주 감상은 물론 직접 배워보는 ‘미니 북콘서트’가 진행된다. 흙피리 오카리나 앙상블(소풍가는길)의 자연이 빚은 아름다운 소리도 감상할 수 있다. 두 번째 테마는 ‘자연의 하모니’로 피아니스트 문아람과 퍼포먼스 기타리스트 정선호의 환상적인 공연을 숲 속에서 만날 수 있다. 세 번째 ‘자연의 목소리’는 특별한 음색으로 다양한 드라마 주제가를 부른 가수 사야와 어쿠스틱 기타가 어우러지는 매혹적인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3가지 테마로 구성된 음악축제는 매헌시민의숲 속 메타세쿼이아숲을 방문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자연의소리’ 행사의 모든 프로그램은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또한 참여 시민들이 바람개비를 만들어 직접 공연무대를 꾸미는 프로그램과 아이들을 위한 만들기 체험활동도 준비되어 있다. 이 외에도 숲 속에 놓인 피아노를 쳐 볼 수 있는 특별한 공간도 조성되어 있다.

행사 관련 상세 내용은 서울의 공원 누리집,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사항은 동부공원여가센터 공원여가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인숙 동부공원여가센터소장은 “ ‘자연의소리’는 매헌시민의숲에서 코로나로 중지됐던 문화행사를 4년 만에 다시 개최하는 행사로,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다양한 공연과 체험으로 도심 속의 자연에서 일상의 행복과 즐거움을 느끼시고, 좋은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