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예장합동소강석 총회장 2021년 신년하례예배,억울하고분하지만, 움츠러들지말자,

-하나님의 종들은 예수 안에서 눈부시게 살 특권,참고 버티고 꿈꿀 때 총회 다시 일어나 번성할것-

이명란 | 기사입력 2021/01/06 [22:37]

예장합동소강석 총회장 2021년 신년하례예배,억울하고분하지만, 움츠러들지말자,

-하나님의 종들은 예수 안에서 눈부시게 살 특권,참고 버티고 꿈꿀 때 총회 다시 일어나 번성할것-

이명란 | 입력 : 2021/01/06 [22:37]

신년하례예배에서 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사진=유트브)

 

예장합동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5일 오전 서울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2021년 신년하례예배를 개최했다.

 

예배에서 ‘새풀처럼 돋아나라(삼하 23:3-5)’는 제목으로 설교한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 팬데믹의 어두운 안개가 온 세상을 덮고 있지만, 어김없이 동해 바다에서는 붉은 태양이 장엄한 몸짓으로 솟구쳐 올라왔다”며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에게는 아침에 돋는 빛과 같이 하나님께서 그를 높여주신다”고 했다.

소강석 목사는 “사방이 코로나 팬데믹 안개로 자욱하더라도, 하나님의 종들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눈부시게 살아갈 특권이 있다”며 “솔직히 지난해 예배를 자유롭게 드리지 못해 참으로 억울하고 분했다. 허나 움츠러들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소 목사는 “잠시 코로나가 우리의 집회를 제재할지라도, 하나님을 섬기고 높이는 신앙을 제재할 수는 없다”며 “우리가 온전히 자유롭게 모이지는 못하더라도, 온라인 안에서,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우리가 얼마든지 영적·역설적 슈퍼 처치를 이룰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절대 포기하지 말자. 오히려 우리 모두 새해 아침에 돋는 햇빛과 같은 꿈을 꿀 수 있길 바란다”며 “우리가 참고 버티고 꿈을 꿀 때 총회가 다시 일어나며 번성하는 놀라운 은혜와 역사가 있을 줄 믿는다”고 역설했다.

 

격려사를전한 증경총회장 서기행 목사는 “한국교회는 통곡의 신앙운동을 펼쳐야하고, 하나님 말씀에 절대순종하는 교회가 돼야한다.그럴때 복음운동이 일어날것”이라며 “이 일에 총회장님을중심으로 모두협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예배참석해 축사한 예장통합총회장 신정호 목사는 “한국교회는 코로나19대유행으로 목회현장이위기에직면해있고,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는 존폐의위기에 봉착해있다”며 “회복케하시는 하나님의섭리안에서 무너진 성전을 재건하기위해 양교단이 함께기도하며나아가면 좋겠다”고말했다.

 

예장 백석총회장 장종현목사는 “예장합동총회의역사는 한국장로교회의 역사다. 한국장로교회가 개혁주의 신학의전통위에 굳게설수있었던것은 말씀을 붙들고 기도하신 선배목사님들의 수고가있었기 때문”이라며 “합동 총회가 무릎의 신앙을본받아 복음전파와 영혼구원, 그리고 한국교회연합과일치에 앞장서달라”고 말했다.

이날예배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따라 현장에는 총회임원과 기관장, 상비부장,상설·특별위원장 등 50명 이하가 참석했고,행사는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