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FA, AFC 심판위원장과 심판국장 초청 국제심판 세미나 개최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6/22 [13:35]

KFA, AFC 심판위원장과 심판국장 초청 국제심판 세미나 개최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3/06/22 [13:35]

▲ AFC 심판위원장과 심판국장 초청 국제심판 세미나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심판들의 국제경쟁력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21일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AFC 심판위원장과 심판국장을 초청해 ‘KFA 국제심판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AFC 신만길 부총장과 하니 발란 AFC 심판위원장, 샴술 마이딘 AFC 심판국장이 참석했다. 대한축구협회에서는 남녀 국제심판 23명이 함께 했다.

이번 세미나는 대한축구협회의 월드컵 심판 배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국제심판들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개최됐다. 세미나는 AFC의 심판 운영 정책 발표에 이어, 국제심판들과 AFC 심판관계자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참석한 AFC 심판위원장 등은 월드컵 및 AFC 챔피언스리그의 심판 선정 기준과 현재 FIFA 정책으로 운영중인 국제대회 주,부심 트리오 구성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한국 심판의 장단점에 대해 AFC 심판위원들은 “한국 심판들은 규칙 이해에 있어서는 세계적으로 매우 좋은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다른 대륙의 거친 선수들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더욱 강한 캐릭터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앞으로도 AFC, FIFA 심판위원회와 교류를 확대함으로써, 국내 심판들의 국제무대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