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순천시, 지금청년이 찾아가는 '미리청년교실' 성료

지금청년(18~45세)과 미리청년(15~17세)소통으로 세대 공감을 잇다 

박지아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13:09]

순천시, 지금청년이 찾아가는 '미리청년교실' 성료

지금청년(18~45세)과 미리청년(15~17세)소통으로 세대 공감을 잇다 

박지아 기자 | 입력 : 2023/11/06 [13:09]

▲ 순천시, 지금청년이 찾아가는 '미리청년교실' 성료


[경인투데이뉴스=박지아 기자] 순천시는 지난 3일 관내에서 활동하는 1845청년인재풀들이 남산중학교를 찾아가 240명을 대상으로 두 번째‘미리청년교실’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미리청년교실은 지금 청년들이 미래에 청년이 될 청소년인 미리 청년들을 만나 소통하고 긍정적이고 건전하게 청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멘토가 되어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8월 신흥중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바리스타 ▲공연기획자 ▲퍼스널컬러 ▲노플라스틱 ▲도자기클래스 ▲화과자만들기 ▲원예치료 ▲조향까지 총 8가지 테마를 주제로 1845청년인재풀에 등록된 청년들을 매칭해 진행했다.

특히, 사전에 미리청년들이 희망하는 테마를 바탕으로 체험프로그램을 함께 구성하고, 지금 청년들과 소통으로 세대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미리청년들의 호기심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K모 군(남산중)은 “지역의 형, 누나들이 강사가 되어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관심 분야의 현장감을 느낄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멘토로 참여한 H모 씨(32세)는 “우리 시의 청년정책을 알리는 계기도 되고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아이들과 눈높이에서 소통하며 친밀감을 높일 수 있도록 프로그램에 임했다”라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순천시 나옥현 청년정책과장은 “미리청년교실은 세대를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세대를 연결하는 프로젝트”라며 “청소년들이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우리 지역에서 미래를 설계하는 데 보탬이 되어 지역사회의 건강한 청년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1845청년인재풀은 18~45세까지 순천에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청년들의 인력풀로 현재까지 140여 명이 등록했으며, 인재풀에 등록한 청년들은 시 위원회, 강사, 심사위원 등에 추천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시는 두 차례 시범 운영의 선호도 분석을 통해 내년에는 미리청년의 요구를 반영하고 지역을 경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현장체험 및 지역탐험 프로그램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