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반짝이는 워터멜론' 윤재찬, 종영 소감 "단 하루도 빛나지 않았던 적이 없었던 촬영"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13:06]

'반짝이는 워터멜론' 윤재찬, 종영 소감 "단 하루도 빛나지 않았던 적이 없었던 촬영"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3/11/15 [13:06]

▲ [사진 = tvN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 방송 캡처, 윤재찬 SNS]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배우 윤재찬이 마지막까지 '반짝이는 워터멜론'에서 맹활약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4일 종영된 tvN 월화드라마 '반짝이는 워터멜론'(극본 진수완, 연출 손정현)에서 천재 베이시스트 현율을 맡은 윤재찬은 츤데레 매력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이찬(최현욱 분), 은결(려욱 분)에게 까칠하고 무심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위기에 빠지면 가장 먼저 해결에 나서는 든든한 지원군으로 맹활약하며 열연을 펼쳤다.

방송 이후 윤재찬은 SNS를 통해 "작년 말부터 올해까지 '반짝이는 워터멜론'과 함께 반짝일 수 있어서 눈물 나도록 감사한 1년이었다. '반짝이는 워터멜론'을 촬영하는 날마다 단 하루도 빛나지 않았던 적이 없었다"라며 "눈부시도록 찬란한 청춘을 선물해 주신 '반짝이는 워터멜론'의 동료 배우들과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고생 해주신 모든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반짝이는 워터멜론'을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여러분들도 워터멜론슈가 멤버들처럼 반짝이는 각자의 이야기를 만들어 갈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윤재찬은 앞으로도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