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관합동근무로 돌봄서비스를 한 곳에서, 남양주형 돌봄플랫폼 ‘돌봄이음센터’개소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3/14 [17:25]

민관합동근무로 돌봄서비스를 한 곳에서, 남양주형 돌봄플랫폼 ‘돌봄이음센터’개소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3/14 [17:25]

▲ 민관합동근무로 돌봄서비스를 한 곳에서, 남양주형 돌봄플랫폼 ‘돌봄이음센터’개소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남양주시는 지난 11일 남양주시청 제2청사 뒤편에 민관합동으로 종합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돌봄이음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돌봄이음센터란 복지 대상별로 나누어져 제공되던 돌봄서비스를 한곳에서 원스톱으로 제공하여 시민 편의성을 제고하는 남양주형 돌봄 전달 플랫폼이다.

돌봄이음센터는 민관협력단의 형태로 운영되어 공무원, 민간기관 사회복지사(남양주시동부노인복지관, 남양주시노인복지관), 콜센터 상담직원 등 총 11명이 함께 근무하며, 기존 돌봄서비스에 이어 노인응급안전서비스, 재가노인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 상담부터 조정 및 연계까지 원스톱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의 돌봄사업은 여러 부서에서 추진되어 한곳에서 종합적인 안내가 불가능했으나, 돌봄이음센터의 ‘돌봄 원-콜시스템’ 구축으로 상담콜센터를 통해 대상자의 돌봄욕구 파악 및 서비스 연계 등 돌봄서비스의 종합상담과 안내가 가능해진다.

올해 상반기에는 ▲청년 및 중장년 대상의 일상돌봄 ▲저소득층 노인 대상의 통합돌봄 ▲남양주시민 누구나 신청 가능한 누구나돌봄 등 돌봄서비스와 노인분야 재가서비스가 시범적으로 시행된다.

최재웅 복지국장은 “지금까지는 돌봄서비스 분야에 따라 제공하는 기관이 달라 서비스가 중복되거나 누락되는 경우가 있었으나, 이제 돌봄이음센터를 통해 일원화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여 돌봄 사각지대를 타파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돌봄이음센터는 3월 중순 현판식 및 개소식을 앞두고 있으며 점차 사회서비스 돌봄 분야(장애인활동보조, 아이돌봄, 가사간병) 및 보조금사업 돌봄 분야 등 추진대상을 확대하여 남양주시만의 섬세한 돌봄안전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