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고문] 1980년 5월, 피와 눈물로 얼룩진 광주

곽희숙 | 기사입력 2024/05/14 [10:44]

[기고문] 1980년 5월, 피와 눈물로 얼룩진 광주

곽희숙 | 입력 : 2024/05/14 [10:44]

▲ 인천보훈지청 취업교육팀 정미순 님


[경인투데이뉴스] 1980년 봄, 그해 광주는 5.18민주화운동으로 잊지 못할 봄이 되었다. 5.18민주화운동은 광주에서 왜 일어나게 되었을까? 그 배경은 이렇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대통령이 중앙정보부장 김재규의 총에 맞아 사망하였다. 대통령의 사망으로 곧바로 비상계엄이 선포되었다. 계엄은 전시, 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 비상사태 시 군사력을 발동하여 치안을 유지하는 긴급조치이다. 즉 군이 국가를 통제하는 것이었다. 1979년 12월 12일 혼란한 틈을 타 군부대를 장악하고 있던 전두환, 노태우를 중심으로 한 신군부세력이 군사반란을 일으켜 정권을 장악했다. 이에 반발하여 국민들은 계엄해제와 전두환 퇴진을 외치며 시위했다. 전국에서 시위가 일어나고 거세지자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하였다. 국민의 모든 정치활동을 금지하고 집회 및 시위를 금지하였으며 전국 대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모든 시위는 소강상태가 되었지만 광주는 멈추지 않고 저항했다.

 

이에 신군부는 광주 시위를 진압하고자 5월 18일 공수부대를 광주로 배치하였다. 이후 계엄군은 학생들과 무고한 시민들까지 진압봉으로 무자비하게 구타하고, 대검으로 찔렀으며 수백 발의 총탄까지 퍼부었다. 5월 18일부터 5월 27일까지 열흘간, 계엄군의 잔혹한 진압 속에 광주는 피와 눈물로 얼룩진 도시가 되었다. 166명의 시민이 사망했고 수많은 시민이 부상을 입었으며 행방불명이 되었다. 우리나라와 국민을 지켜야 할 우리나라 군인이 국민을 칼로 찌르고 총을 쏜 것이다. 끔찍한 일이다.

 

한편 1980년 5월 27일 KBS 9시 뉴스에는 “광주사태는 극렬한 폭도들에 의해 악화되는 조짐이 보였고 일부 저항이 있었으나 광주시 일원을 완전 장악하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으며 5.18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침투해 광주의 대학생들을 선동했고 무고한 우리 군을 공격해 피해가 발생했다며 진실을 은폐하는 것도 모자라 날조까지 했다.

 

하지만 진실은 결코 가려질 수 없었다. 이후 외신에 의해 이 사건은 밝혀지고 1997년에 5월 18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였다.

 

내 자녀, 배우자, 가족이 이 일을 당했으면 얼마나 가슴이 찢어지고 아팠을까? 눈시울이 붉어지고 울분이 솟아오른다. 5.18민주화운동으로 희생당한, 민주주의를 위해 피를 흘린 못다 핀 청춘들과 광주시민들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기념일이 많은 “가정의 달”인 5월, 5.18민주화운동으로 희생당한 이들을 기억하며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는 5월이 되기를 바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