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 대통령, 대한민국학술원 개원 70주년 기념식 참석

 기초학문 육성과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고,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9:48]

尹 대통령, 대한민국학술원 개원 70주년 기념식 참석

 기초학문 육성과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고,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5/22 [19:48]

▲ 5월 22일 윤석열 대통령은 대한민국학술원에서 개최된 「대한민국학술원 개원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헌신적 학문 탐구를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해 온 학술원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를 전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5월 22일 오후 대한민국학술원에서 개최된 '대한민국학술원 개원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헌신적 학문 탐구를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해 온 학술원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를 전했다.

1954년 개원한 학술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학술기관으로 학술연구 경력이 최소 20년 이상인 국내 최고의 석학들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130명의 석학들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대통령은 올해로 70주년을 맞이한 학술원 기념식 행사에 참석해 국가 학술발전에 기여해 온 학자들의 연구 성과와 열정을 치하하고, 학술원의 공로에 감사와 존경을 전했다. 학술원 개원 기념식 행사는 1994년을 시작으로 10년마다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 60주년 행사(2014년 5월)에는 박근혜 前 대통령이 참석한 바 있다.

오늘 기념식 행사는 이장무 학술원 회장의 기념사에 이어 훈장 수여, 축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대통령은 대한민국 학술발전에 공로가 큰 이상만(98세, 암석학) 회원, 임희섭(87세, 사회학) 회원, 故 장석진(언어학) 회원의 배우자, 故 김상주(자연응용) 회원의 장남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친수하며 축하와 존경의 뜻을 전했다.

이어서 대통령은 축사에서 이장무 회장님을 비롯한 학술원 회원 한 분 한 분은 대한민국의 학문과 품격을 상징하는 나라의 큰 어른들이라며, 회원들의 헌신과 노력이 대한민국을 지금의 경제대국, 문화강국으로 도약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은 또한 세계 주요 국가들이 미래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기술 패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과학과 기술, 혁신의 힘을 키워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그 힘의 토대는 결국 연구라며, 국제적인 학술기관들과의 글로벌 협동연구와 교류 협력의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아울러 인문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각 분야의 기초를 단단하게 다지는 동시에 전공 간, 학문 간 높은 벽을 허물고 창의적 융합인재가 마음껏 성장하는 혁신의 인프라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특히 연구자들의 학문의 자유를 충실히 보장하고, 안정적 환경에서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오늘 기념식에는 대한민국학술원 회원과 국민훈장 수상자 및 그 가족, 대한민국 예술원 임원진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통령실에서는 성태윤 정책실장,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이 참석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