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원 팔달구치매안심센터, 지역사회와 협력해 맞춤형 치매사업 운영한다

2024년 팔달구 치매지역사회협의체 상반기 회의 개최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09:11]

수원 팔달구치매안심센터, 지역사회와 협력해 맞춤형 치매사업 운영한다

2024년 팔달구 치매지역사회협의체 상반기 회의 개최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5/24 [09:11]

▲ 수원 팔달구치매안심센터가 ‘2024년 팔달구 치매지역사회협의체 회의’를 열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수원 팔달구치매안심센터가 23일 팔달구보건소에서 ‘2024년 팔달구 치매지역사회협의체 회의’를 열고, 지역맞춤형 치매 정책을 운영하기 위해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팔달구보건소장(위원장)과 팔달구치매안심센터, 지동·행궁동행정복지센터, 수원중부경찰서 동부파출소, 국민건강보험공단 수원동부지사, 수원시 노인정신건강복지센터, 우만종합사회복지관, 팔달노인복지관, 경기남부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 치매환자 가족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팔달구치매안심센터 업무 현황과 기관별 사업을 공유하고, 치매관리사업 연계 방안을 논의했다. 또 지역사회에서 공공·민간기관 간 협력·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팔달구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지역사회 내 치매관리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치매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치매환자들이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