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중구, 중촌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회의 개최

중촌동 치매극복선도단체 및 치매안심가맹점 4개 신규지정, 총 12개소 운영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02]

대전 중구, 중촌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회의 개최

중촌동 치매극복선도단체 및 치매안심가맹점 4개 신규지정, 총 12개소 운영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6/18 [16:02]

▲ 대전 중구, 중촌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회의 개최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중구는 18일 중촌동 치매안심마을 운영 내실화를 위해 운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어르신과 가족들이 안전하게 이웃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중촌동은 2022년도부터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되어 지난해 우수치매안심마을로 선정됐으며 주요 기관과 주민을 중심으로 총 7명의 운영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운영위원회는 전년도 사업 운영 결과와 올해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민관협력을 통한 치매 안전망 구축 등 효율적 운영 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또한, 구는 올해 상반기에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지역사회 안전망 확대 구축을 위해 ‘치매극복선도단체와 치매안심가맹점’ 4개소(▲대전중부경찰서중촌파출소 ▲우리집묵은지 ▲천궁 ▲정이가)를 신규 지정하여 기존 8개소에서 12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번 운영위원회의 의견을 토대로 치매환자와 가족, 지역주민이 치매안심마을에서 오래도록 더불어 살아갈수 있는 마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