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서구, 고립·은둔 청소년 회복과 사회복귀 지원

건강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4:32]

대전 서구, 고립·은둔 청소년 회복과 사회복귀 지원

건강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6/21 [14:32]

▲ 고립‧은둔 청소년 상담 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서구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고립·은둔 청소년의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구의 청소년 인구는 7만 9천여 명으로, 대전시에서 가장 많다. 이에 서구는 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서구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고립·은둔 청소년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상담복지센터에서는 기존의 청소년 동반자 사업을 활용해 고립·은둔 청소년을 발굴하여 초기상담은 물론 개인별 맞춤 심리 상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교육청과 경찰청 연계와 SNS 등을 활용하여 고립·은둔 청소년의 조기 발굴에 힘쓰고, 대인관계의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을 돕기 위해 맞춤형 상담과 문화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서구는 2025년 위기청소년특별지원사업의 예산 증액과 여성가족부에 고립·은둔 청소년 지원 사업비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고립·은둔 청소년의 발굴, 상담, 치유, 학습, 회복, 사회복귀, 사후 관리 등으로 이어지는 과정에 적합한 맞춤형 지원과 관련기관의 연계를 준비 중이다.

서철모 청장은 “최근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고립·은둔 청소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사회가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특히 고립·은둔 청소년 문제는 초기 발굴과 개입이 중요한 만큼 지역사회의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