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교회총연합, 신년 일반-교계언론 기자회견 개최

이명란 | 기사입력 2021/01/22 [22:33]

한국교회총연합, 신년 일반-교계언론 기자회견 개최

이명란 | 입력 : 2021/01/22 [22:33]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왼쪽), 이철 감독(오른쪽).

 

한국교회총연합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부‧언론 상설기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의 방역지침 준수를 두고 엇갈린 목소리에 대해서도 화합을 촉구했다.

 

신년들어 두 번째 개최한 기자회견에는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와 이철 감독이 자리했다. 장종현 목사는 개인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 교계 기자회견은 일반 언론기자회견에 이어 진행됐다.

 

먼저 인사말을 전한 소강석 목사는 “코로나라는 겨울 광야를 걸었다. 앞이 보이지 않고 막막하기만 했다. 한국교회는 국민을 위로할 여유도 없이 서바이벌에 집중했다”며 “이제는 우리만의 소리, 이너서클 카르텔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을 위로하고 희망을 줘야 하는 때가 됐다”고 했다.

 

이철 감독은 “교회가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부심이 무너지고 가장 귀중한 예배의 영역이 무너지는 아픔 겪었다”며 “코로나를 벗어나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고 위기가 닥칠 때 교회가 어떻게 해야 하는가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고 생각하는 기간”이었다고 했다.

 

이어 한교총은 ‘한국교회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하여’라는 입장문에서 “발병초기 자율적 방안을 만들지못해, 오랜기간 지켜온 교회의 예배마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움직이게 됐다”며 “마치 정부가 교회의 예배까지 마음대로 할수있는 것처럼 비치고 전례를만들어 교회안에 불만과 거부반응을 자초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정부에 요청해 정부와 종교단체간 방역협의체를 조직했고, 이를통해 종교계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실질적 대화를 통해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 지침을 마련했다”며 “물론 교회 안에는 방역 지침에 대해 거부하고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분들도 있다. 그러나 이 대화가 방역 당국과 다른 종교단체의 필요까지 감안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일단 최선을 다해 협력하며 방역의 목표를 이루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정부의 행정명령에 대한 기독교계 내부 갈등에 대해서도 ‘공동체 의식’을 강조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가 터지자 교회 안에 예배에 대하여 방역지침 준수에 대해 의견을 달리하며 서로 비판하고 비난하는 모습이 나타났다”며 “이는 지체의식의 결여를 드러낸 것이며 공동체를 허무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했다.

 

아울러 “먼저 공동체 의식, 지체 의식을 회복해야 한다. 코로나19의 위기가 상존한 지금, 타인에 대한 책임 전가와 분노를 그치고 위태로운 시기를 통해 하나님의 음성을 기회로 삼자. 그리하여 사람을 변화시키는 복음의 생명을 회복하는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