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제시 공무원시험준비반출신 황정아 주무관, 첫 월급 100만원 기탁

-공직자로서의 첫출발과 함께 지역후배들을위한 장학금을 기탁하게되어 기쁩니다-

나미선 | 기사입력 2021/03/05 [10:46]

김제시 공무원시험준비반출신 황정아 주무관, 첫 월급 100만원 기탁

-공직자로서의 첫출발과 함께 지역후배들을위한 장학금을 기탁하게되어 기쁩니다-

나미선 | 입력 : 2021/03/05 [10:46]

김제시, 김제사랑장학금기탁식(황정아)

 

김제사랑장학재단(이사장 박준배)은 김제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황정아(23세) 주무관이 공무원 임용 후 받은 첫 월급 1백만 원을 지역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쾌척했다고 3월 5일 밝혔다.

황 주무관은 김제시 지평선학당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수험생활을 보낸 끝에 작년 6월에 실시한 2020년도 제3회 전북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 최종합격하여 공덕면에 임용되어 공직에 입문했다.

대학교 3학년까지 마친 후 휴학을 하고 독학으로 공무원시험 준비를 시작했던 황 주무관은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작년 1월부터 수강했다. 황 주무관은 공무원시험준비반에서 제공되는 일일테스트, 주간‧월간 모의고사를 통해 학습관 내뿐만 아니라 전국 수험생들 사이에서 자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큰 자극제가 되었다고 한다.

그는 전문 컨설턴트가 진행하는 수험전략 설명회, 학습관리 매니저의 학습 상담 덕분에 길을 헤매지 않고 공부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소회를 밝혔다.

황 주무관은 “노량진 학원가의 학습관리 시스템을 김제에서 누릴 수 있었던 덕분에 합격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며, “오롯이 학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해주신 박준배 시장님과 김제시에 감사드리며, 그 혜택을 받은 저 역시 장학금 기탁을 통해 지역인재 양성의 뜻을 같이 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에 박준배 이사장은 “지역 후배들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첫 월급을 장학금으로 기탁해 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자라나는 우리 지역 학생들이 미래를 이끌어갈 최고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장학사업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김제시 공무원시험준비반을 통한 합격에 감사하며 김제사랑장학재단에 장학금을 기탁한 사례는 현재까지 15건으로 총 1천8백만원 가량의 기탁금이 모금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