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교회 2021 부활절 연합예배… 사랑의교회 신정호 통합총회장 설교

이명란 | 기사입력 2021/04/06 [23:38]

한국교회 2021 부활절 연합예배… 사랑의교회 신정호 통합총회장 설교

이명란 | 입력 : 2021/04/06 [23:38]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4일 오후 사랑의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준비위 제공

 

한국교회 2021 부활절 연합예배가 4일 오후 4시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에서 ‘부활의 빛으로 다시 하나(롬 1:4)!’라는 주제 아래 개최됐다.이날 연합예배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좌석의 10%만 초청한 가운데 한국교회 68개 교단과 연합기관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1부 예배는 이철 감독회장(감리회) 사회로 한기채 목사(기성)의 기도, 조강신(예장 대신 총무)·고영기(예장 합동 총무) 목사의 성경봉독 후 지난 2018년 사랑의교회 40주년을 기념해 7천여명의 성도들이 함께 불렀던 ‘할렐루야’ 합창 영상을 상영했다.

 

설교에 신정호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는 ‘부활 신앙이 희망입니다(에스겔 37:7-10, 로마서 1:2-4)’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신정호 목사는 “한국교회는 특별한 상황에서 부활절 연합예배를 드린다. 코로나19가 지구촌을 덮친 후 두 번째 해를 맞이했다”며 “한국사회와 지구촌 모든 주민이 치유와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우리나라와 세계 각국의 방역 관계자들을 주님께서 보호하시기를 기도한다”고 서두를 열었다.신 목사는 “사회 지도자들, 동아시아와 세계의 지도자들에게 하나님 아버지께서 용기와 지혜를 주시기를 축복한다. 특히 생활에 곤란을 겪는 분들에게 은혜와 평안이 임하기를 기도한다”며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기 위하여 모인 우리는, 무엇으로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할 것인가”라고 도전했다.

 

첫째로 “만물을 회복하시는 하나님께 돌아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팬데믹은 자연을 파괴하고 기후환경을 무시한 인간의 탐욕과 무지가 낳은 결과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교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