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제청소년연합(IYF )굿뉴스코 온라인 총동문회 개최

--1년간 해외 봉사 다녀온 선후배 단원 2,500여 명 참석--

임태정 | 기사입력 2021/11/24 [21:46]

국제청소년연합(IYF )굿뉴스코 온라인 총동문회 개최

--1년간 해외 봉사 다녀온 선후배 단원 2,500여 명 참석--

임태정 | 입력 : 2021/11/24 [21:46]

 

국제청소년연합(IYF)의 해외 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선후배 단원들의 모임 굿뉴스코 총동문회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0일(토)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열린 총동문회에는 굿뉴스코 동문을 비롯해 예비단원 등 2,500여 명이 참석했다.

 

‘굿뉴스코, 놀면 뭐하니?’라는 주제로 열린 온라인 총동문회는 ‘굿뉴스코 마인드 단편영화제’, ‘유퀴즈 온 더 동문’, ‘대륙별 대항 모두의 마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굿뉴스코 마인드 단편영화제’는 올해 처음 시작된 공모전으로, 자제력, 교류, 경청 등 굿뉴스코 해외 봉사단에서 배운 마인드 중 한 가지 주제를 정하여 5분 분량의 영화를 출품받아 심사를 거쳐 우수한 작품을 시상했다.심사결과, 4팀이 수상했다. ▲심사위원상은 GGD팀의 ‘마음의 리모컨 사용법’, ▲특별상은 흐름미디어팀의 ‘잠을 훔치는 도둑’, ▲우수상은 신방과 시스터즈팀의 ‘너도 들리니’, ▲최우수상은 어쩌다 청년팀의 ‘너와 나, 그리고 우리’가 수상했다.또, ‘유퀴즈 온 더 동문’은 해외 봉사단에서 배운 마인드와 경험들이 취업과 결혼에 어떤 영향이 있었는지 유쾌한 토크쇼로 풀어냈다.

 

‘대륙별 대항 모두의 마블’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으로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자 서로 단합하고 즐거워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기획한 게임이다. 아시아, 중남미, 북미, 아프리카, 유럽 총 5개 대륙으로 나누었으며 대륙별 대표 2명씩 총 10명이 촬영장에 모였다. 게임이 진행되는 현장을 생중계하고, 대륙별 동문은 오픈채팅방에서 대륙 대표를 응원하며 생생함을 더했다. 최종 우승은 북미팀이 차지했고 우승 상금 2천 달러는 국제청소년연합 북미지부에 후원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모인 동문을 향해 국제청소년연합 설립자 박옥수 목사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 목사는 “인생을 살면서 다른 많은 경험도 중요하지만, 고난이나 시련은 어떤 경험보다도 좋은 것이다. 여러분이 해외 봉사에 가서 고난에 대처하는 지혜를 배우길 바라는 마음으로 해외봉사단을 창단했다. 그 시련들을 이겨나가면 평안하고 안일한 삶을 사는것보다 더 가치가 있다. 여자가 아이를 낳는것이 굉장히힘들고 고통스럽지만, 아이를 얻어서 기쁨과 행복을 얻게되는것처럼 살면서 만나는 어려움과 고난속에서 기쁨을 얻고 성장하는것이다. 굿뉴스코 동문들이 영원히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굿뉴스코 해외봉사단 출신 동문들이 국내외 사회활동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올해 각종 대회 및 공모전에 출전해 수상하기도 했다.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나는 청소년이다!\' 강연에서 17기 네팔 김현철 단원, 18기 스리랑카 김성민 단원이 우수상을 받았고, ▲2021 외교부 영사 조력법 공모전에서 4기 우간다 김형진 단원, 16기 우간다 심효희 단원이 장려상을 받았다. ▲MBC와 YMCA 공동 주최 \'더 위대한 도전\' 수필 해외 부문에서 20기 푸에르토리코 박선영 단원이 금상을 받았다. ▲2021 천안 흥타령 춤 축제 경연대회에서 광주전남 동문이 금상을 받기도 했다.

 

아울러, 굿뉴스코 선배 단원들은 2018년도부터 매년 워크숍 우수 단원, 저소득층 단원을 선발하여 약 3천여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굿뉴스코 총동문회 관계자는 “후배 단원들을 위한 크고 작은 일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끼며 앞으로도 굿뉴스코의 가치를 더 널리 알리고 후배 단원을 지원하는 일에 다방면으로 길을 모색하고 그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교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