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종길 안산시장 후보의 샘(SAM)나는 공약 시리즈 3탄

-초지역세권… 문화예술 접목으로 랜드마크 만들겠다-

장은희 | 기사입력 2022/05/30 [09:27]

제종길 안산시장 후보의 샘(SAM)나는 공약 시리즈 3탄

-초지역세권… 문화예술 접목으로 랜드마크 만들겠다-

장은희 | 입력 : 2022/05/30 [09:27]

 

시민안전과 쾌적한 주거환경조성 위한 ‘한울타리 공약’ 주목

 

제종길 더불어민주당 안산시장 후보가 ‘샘(SAM)+1’을 핵심 공약이자 안산의 미래 비전으로 제시한 가운데 초지역세권을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안산을 스마트(S)상록, 아트(A)단원, 마린(M)대부로 세 개의 새로운 도심을 구축하고 노후된 반월공단을 디지털 대전환으로 혁신하는 샘(SAM)+1은 위기의 안산을 기회의 도시로 침체된 안산을 활기찬 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해 도시‧경제‧환경 전문가로 30여 년을 살아온 제종길 후보가 오직 안산만을 생각하며 자신의 모든 경험과 지식, 열정과 철학을 집대성한 안산의 미래 청사진이다.

제종길 후보는 이 같은 미래 청사진과 함께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공약으로 ‘자부심이 샘(SAM) 솟는 안산’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먼저 초특급 광역 교통망이 구축되는 초지역세권을 문화와 예술이 넘쳐나는 안산을 대표할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제 후보는 초지역세권 개발 계획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지만 뚜렷한 방향을 잡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상황이라 이제는 명확한 방향성과 실행계획을 수립해 결과물을 만들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문화와 예술을 아우르는 랜드마크로 방향성을 제시했다.

시민 누구나 즐기고 누릴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에 경제적 효과도 유발할 수 있는 계획도 접목해

시민들의 삶의 질은 물론 자부심도 높이겠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초지역-문화예술의전당 차 없는 거리 조성 ▲갤러리와 게임몰 등 문화쇼핑센터 건립

▲서울예술대학 캠퍼스 일부 이전 ▲안산시립미술관 건립 ▲스타의 거리 조성 ▲관내 대학 합동문화예술제 추진 ▲초고층 빌딩 건축으로 관내 기업 본사와 주요 공공기관 입주 유치 등의 세부적인 공약도 마련했다.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한 ‘한울타리 마을’ 공약으로 ▲안심귀가용 CCTV 확대 설치 ▲시민 안전을 돕고 있는 자율방범대 지원 확대 ▲부족한 주차시설 확대와 화물차 불법 주차 개선 ▲주택지역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스템 개선 ▲순천형 도시재생 추진 방식 도입 등을 제시했다.

진정한 주민자치 실현의 핵심인 시민들의 행정 참여 확대를 위해 ▲통합형 마을자치지원센터 설치 ▲주민자치회 확대 위한 운영예산 확보 ▲마을 단위 돌봄시설 지원 ▲마을 자치기금 조성 방안 모색 ▲마을 중심 협동조합 창립 지원 등의 공약을 내놓았다.

숲을 통한 시민들의 정서적 안정과 쉼을 제공하기 위해 ▲도시숲 확충과 걷는 ‘길’지도 연결 완성 ▲마을별 개성있는 도시숲 조성 ▲도시숲과 하천 현황 생태계 조사 ▲마을 정원 조성을 위한 시민정원사 활용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제종길 후보는 “초지역세권의 랜드마크화는 시민들이 체감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시너지와 부가가치를 창출해 낼 것이다. 여기에 시민 안전과 건강을 책임지며 주민들이 시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자부심이 샘솟는 안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