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좋은땅출판사, ‘사랑 고백에 화답을’ 출간

박기표 | 기사입력 2022/08/02 [16:44]

좋은땅출판사, ‘사랑 고백에 화답을’ 출간

박기표 | 입력 : 2022/08/02 [16:44]

 

좋은땅출판사가 ‘사랑 고백에 화답을’을 펴냈다.

 

‘사랑 고백에 화답을’은 김영배 저자가 2019년 가을부터 2020년 여름까지 작성했던 시들을 엮어 출간한 책이다. 살면서 꽃길을 걷는 시간보다 험한 산길이나 황량한 벌판을 마주하는 시간이 더 많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저자는 마른 풀이 누운 들에서 작은 꽃을 찾아내고, 거기에서 누군가의 사랑을 느끼게 된다. 저자는 그 사랑에 화답하기 위해 이 책을 만들었다.

 

“꽃길만 걸으세요”는 최근 흔히들 하는 덕담이다. 상대방에게 좋은 일이 많이 생기기를 바라는 말인데, 이런 말이 있다는 것 자체가 현실의 어려움을 방증하는 것일 수 있다.

 

이 책에서 그려지는 삶은 이별, 부조리가 가시덤불을 드리우는 길로 보일 정도로 녹록지 않다. 먹구름이 걷히고, 맑은 하늘이 드러나듯 저자는 시련이 지나갈 날을 기다리지만 기약 없는 기다림에 지치기도 한다.

 

“그날이 언제입니까?/오리라 약속해놓고, 이다지도 더디 오시니/오시기는 오시는 겁니까?”(기다림)라는 울부짖음은 처절하다 못해 숙연하기까지 하다. 그러나 기나긴 기다림도 불의에 대한 분노도 삶을 부정하는 이유가 되지는 못한다. 오히려 선과 사랑을 열렬히 갈망하는 기폭제가 된다.

 

저자의 의지는 이제 자신처럼 고통을 겪는 사람들의 이정표가 돼 길을 인도한다.

 

그는 “비록 혼자만의 작은 기쁨밖에 안 될지라도/저 하늘의 별처럼 빛나/머나먼 순례의 길 가는 데/작은 오솔길 되게 하소서”(혼자만의 기쁨)라고 소망한다.

 

가녀린 가을빛에도

 

돋아나는 너의 자태

 

보는 이의 마음 설레라.

 

비록 마른 땅에 바짝 달라붙어

 

저 하늘과 가장 먼 곳에 있으나

 

땅을 밝히기에 손색이 없구나!

 

-‘늦가을에 핀 민들레’ 중

 

들길 걸으며 드넓은 평야를

 

바라보는 것이 여전히 좋다.

 

들꽃 만발한 세상을 꿈꾸며

 

저 하늘에 핀 사랑의 꽃을 잡으러

 

봄 길에 어쩌다 마주친 빛나던 꽃망울

 

그 마음 하나 심는다.

 

-‘무식한 놈!’ 중

 

김영배 저자가 삶 속에서 치열한 투쟁을 벌이는 것은 금빛 나팔 소리나 종려나무 가지가 아닌, 들에 핀 작은 꽃을 발견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 꿋꿋이 풍파를 견디고 맞서는 모습에서 묵직한 울림을 얻을 수 있다. 치열하게 살고 있는 우리의 마음에 작은 들꽃처럼 사랑으로 내려앉아 치유하고자 함을 목표로 했다. 치열하지 않은 사람이 누가 있던가. 크고 작은 풍파를 견디며 모두들 자기의 자리에서 그렇게 치열하게 살고 있다. 치열한 일상 속 작은 틈 속으로 숨통을 돌리고자 하는 독자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사랑 고백에 화답을’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 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 모든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느끼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바탕으로 출판문화의 선두 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해 독자가 더 많은 도서를 접하고,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 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