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노원구 상계역 지역민들과 상인들, "주민들의 통행권, 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육교 철거 반대 외쳐

김현우 | 기사입력 2022/08/05 [10:14]

노원구 상계역 지역민들과 상인들, "주민들의 통행권, 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육교 철거 반대 외쳐

김현우 | 입력 : 2022/08/05 [10:14]

오는 8일 철거가 예상되는 상계역 방면 육교 모습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육교가 노후나 안전의 문제가 아니라 '미관을 해친다'라는 이유로 하루아침에 철거하겠다는 노원구청장이 구민을 아닌 누구를 위한 정책을 하려고 하는지 저의가 의심스럽다"

 

노원구청이 오는 8일 상계역 3번 출구 벽산아파트 방면 육교 철거를 예고해 해당 주민들의 거센 철거 반대의 목소리와 함께 소송까지 진행될 우려를 낳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달 철거 소식을 접한 지역주민들과 상인들은 7월 25일 상계역 육교 철거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위원장 임락윤)를 구성하고 단체 행동에 나서고 있다.

 

비대위는 노원구청의 상계역 육교 철거 강행 시도에 대해 '막무가내식 행정'이자 '밀실 행정'이라고 지적하면서 강경 대응에 나선 가운데, '주민 통행권·상가 생존권을 위협하는 노원구청장의 상계역 육교 철거 강행은 누구를 위한 정책인가?'라는 성명서를 통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임락윤 비대위원장은 "육교 철거를 두고 공청회나 주민설명회도 없이 강행하는 불투명하고 비합리적인 행정 처리 과정을 '밀실 행정'의 전형"이라며 "노원구청과 육교 현장에서 철거 반대를 외쳤지만 노원구청장은 묵살로 일관했다"고 성토했다.

 

이에 노원구청의 한 관계자는 "상계역 육교 철거는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처리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야기 한 가운데 공사시행 안내문에는 차량의 병목현상이 해소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 지난 4일 노원구청 관계자와 국민권익위원회 등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을 실사 방문해 육교 철거를 반대하는 지역주민들과 상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향후 방향을 논의하기로 이야기해 귀추가 주목된다.
 
상계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