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트롯 요정’ 가수 전유진, 제1대 ‘현역가왕’등극 [영상]

박경태 | 기사입력 2024/02/14 [23:27]

‘트롯 요정’ 가수 전유진, 제1대 ‘현역가왕’등극 [영상]

박경태 | 입력 : 2024/02/14 [23:27]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포항이 낳은 ‘트롯 요정’ 가수 전유진(17)이 13일 밤 방송된 MBN ‘현역가왕’에서 최종 순위 우승을 차지하며 제1대 현역가왕에 올랐다.


전유진은 지난 방송에서 1라운드 총점에 현장 심사 및 대국민 응원 투표,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를 집계한 결과 1위를 차지하며 제1대 ‘현역가왕’에 등극했다.

올해 17세인 전유진은 지난 2021년 1월 포항시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후 2023년 재위촉된 포항을 대표하는 가수다.

현재 포항 동성고에 재학 중으로, 동해중학교 재학 당시 ‘미스트롯2’에 참여해 놀라운 무대와 실력을 보여주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포항 사랑 주소 갖기 운동 노래 및 뮤직비디오에 참여하는 등 포항 지역 홍보활동을 지속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를 적극 응원하는 등 고향 사랑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경연에서 대국민 응원투표 등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 준 포항시민들도 전유진의 현역가왕 우승 소식이 전해지자 축하와 응원의 분위기가 이어지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포항 시내와 전유진 양의 고향인 동해면 인근에는 현수막 등이 내걸리며 전 양의 우승을 축하했다.

이강덕 시장은 14일 포항을 찾은 전유진 양을 동해면에서 만나 우승을 축하하고, 앞으로의 활동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전유진이 재학 중인 포항동성고등학교의 윤재덕 교장을 비롯해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전유진의 팬클럽회원, 지역주민들이 함께해 전 양의 우승을 한마음으로 축하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