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양주시, 미래교육도시 구축 가속화

신영모 | 기사입력 2024/03/23 [09:13]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양주시, 미래교육도시 구축 가속화

신영모 | 입력 : 2024/03/23 [09:13]

▲<사진>교육부 장관 방문 및 간담회에서 강수현 시장(중앙) 

 

 민선8기 공약사업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교육 사업 내실있게 추진

 총 90억 예산지원, 공모사업 우선 선정, 교육현안 특례 발굴 등

 동·서부권 에듀테크센터 설치, 자율형공립고 추진

 관학협의회 구성

 경기제2예술창작소 설치

 

 

[경인투데이뉴스=신영모 기자] 양주시가 최근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지정되어 교육혁신과 지역발전을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옥정·회천 신도시의 발전, 광역교통망 구축 등 경기 북부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양주시가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시는 지난달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부가 주관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선정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방시대’를 위한 현 정부의 핵심 정책으로, 지자체와 교육청이 대학, 산업체 등 지역기관과 협력해 공교육의 질을 높이고, 지역인재 양성·정주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특히 최근 경기도에서 눈에 띄게 젊은 가족 층이 늘고 있는 양주시가 이번 특구 선정으로 교육 여건까지 개선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의 민선 8기 공약사업 중 하나인 이번 교육특구 지정을 2년 차에 달성함에 따라 3~4년 차에는 교육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학교 필요에 맞는 교육경비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한·일·중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지역 특화 교육사업 등을 내실 있게 추진하여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시는 사업추진으로 매년 30억씩 3년간 총 90억의 예산을 지원받게 되며 각종 교육 관련 공모사업에 우선 선정 받는다.

 

또한, 지역 교육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특례를 발굴해 우리 시에 맞는 교육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시는 앞으로 공교육을 강화하고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사업추진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동·서부권의 발전 전략과 연계하여 학교에 에듀테크센터를 설치해 권역별 필요에 맞게 운영할 계획이다.

 

동부권에는 자기주도학습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인터랙티브 학습 장치를 기본으로 경기도 하이러닝을 연계한 학습 멘토링, 또래 학습 마일리지 등을 지원한다.

 

서부권에는 부족한 학습 인프라를 개선하고자 학교복합화 시설 내 멀티미디어 학습장치를 설치하고 원격 교사의 지도아래 놀이 중심 상황 학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AI에 대한 학년별 다른 이해 수준을 고려하여 무학년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미래기술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AI 1-2-3 교육은 미래 기술에 대한 이해와 활용을 넘어 융합을 통한 새로운 발전을 도모할 전망이다.

 

교육부에서 추진 중인 자율형공립고 2.0의 선정을 위해 추진한다.

 

관내 대학과 연계한 공학, 보건, 예체능 교육과정을 마련해 관내·외의 우수한 학생들을 유치하여 양주시 명문고로 육성할 계획이다.

 

시는 교육특구 시범지역 지정과 함께 교육 발전을 위한 토대도 마련했다.

 

시는 지난 1월 양주시의회,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관내 대학(경동대학교, 서정대학교, 예원예술대학교)과 관학 협의회를 구성했다.

 

이 기관들은 앞으로 ▲ 지역대학 인재의 지역 취업 및 정주 지원 ▲ 지역대학의 지역발전 연구 및 정책개발 지원 ▲ 지역의 문화·관광·지역축제 발전 등을 위한 협력 사업 ▲ 지역대학과의 공동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지난 7일에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과 함께 2025년 신도시로 이전하는 천보초등학교 부지 및 건물을 활용해 제2경기학교 예술창작소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용인에 이어 설립되는 경기 북부에 창작소는 양주시를 비롯한 주변 경기 북부 학생의 예술 교육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교육청과 앞으로 예술교육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기로 했다.

 

이렇듯 시는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이번 교육발전특구 시범 지정은 교육 발전을 위한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교육과 보육 도시와 농촌이 함께하는 지역 맞춤형 다양한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실현해 나가 양주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공교육 혁신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