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남표 창원시장, 첨단 복합빔 추진위해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 방문

창원 미래 50년 먹거리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예비타당성 조사 협조 당부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16:10]

홍남표 창원시장, 첨단 복합빔 추진위해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 방문

창원 미래 50년 먹거리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예비타당성 조사 협조 당부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3/25 [16:10]

▲ 홍남표 창원시장은 맞은편 정병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창원특례시는 25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을 방문하여 정병선 원장과 면담을 했다.

창원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구축사업이 신속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 및 선정 후 성공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가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이 사업은 첨단 방위·차세대 원자력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시장 선도를 위해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 내에 대형 제품·부품의 검사가 가능한 중성자 빔 및 X-ray 융합 이미징 장치를 개발·구축하는 것이다.

제품의 해체 없이 결함을 확인할 수 있는 시설이며 특히 유사시설 대비 최대 조사면적과 산업용으로 특화된 시설로 기존 시설들과 차별성을 두고 있다.

2024년 기본설계비 30억 원(국비)을 확보했으며 연내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과 통과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차세대 첨단 복합빔 조사시설 구축사업은 창원의 미래 50년 핵심 먹거리 중에 하나로 향후 조성될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의 국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핵심 시설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