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순창군, 볍씨 키다리병 방제 위한 온탕소독기 설치 운영

나미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1:52]

순창군, 볍씨 키다리병 방제 위한 온탕소독기 설치 운영

나미선 기자 | 입력 : 2024/03/27 [11:52]

▲ 볍씨 키다리병 방제 위한 온탕소독기 설치 운영


[경인투데이뉴스=나미선 기자] 순창군이 27일 벼에 감염돼 쌀의 품질이나 수량을 떨어뜨리는 키다리병 등을 예방하고자 각 읍·면 농업인상담소에 온탕소독기 21대를 설치하고 오는 5월 말까지 무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온탕소독은 벼 종자를 물 온도 60℃에서 10분 동안 볍씨를 담갔다가 15℃ 냉수에 10분간 식히는 친환경 소독법으로, 키다리병, 벼잎선충, 도열병, 세균성 벼알마름병 등 볍씨에 붙어 있는 병균을 제거하여 볍씨 발아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방제 효과도 뛰어나 친환경 벼 생산 과정의 재배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약제소독만 실시해 파종하는 것보다 온탕소독을 병행 후 파종하면 더 높은 방제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농가는 반드시 약제소독과 온탕소독을 철저히 해 파종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온탕소독기 운영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농업기술과 농기계관리팀 문의으로 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