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서구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방문 치매 검진 시행

집과 요양시설 방문 검사로 치매 사각지대 없애기 신규사업 전개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2:36]

대전 서구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방문 치매 검진 시행

집과 요양시설 방문 검사로 치매 사각지대 없애기 신규사업 전개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02 [12:36]

▲ 대전 서구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방문 치매 검진 시행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서구 치매안심센터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건강 취약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방문 치매 검진 서비스를 한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검진담당자가 내소가 어려운 대상자의 자택이나 노인장기요양시설 등에 직접 방문해 치매 조기 검진을 함으로써 지역사회 내 치매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마련됐다.

방문 검진은 1차 인지선별검사와 2차 진단검사 두 단계로 이뤄져 있다.

1차는 기억력, 인지기능상태를 알아보는 검사이며 1차 검사 결과 인지저하자를 대상으로 2차 진단검사를 한다.

진단검사는 종합적인 신경심리검사로 치매 진단에 필수적인 검사 중 하나이다.

이번 서비스로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의 이동 불편감을 해소하고, 건강 취약층의 치매조기검진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철모 청장은 "이번 맞춤형 방문 치매 검진 서비스는 서구 지역 내 건강 취약층의 치매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치매는 조기 발견과 적절한 관리가 중요하기에 우리 지역사회가 한 발짝 더 나아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치매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검진 신청은 방문 또는 유선으로 접수할 수 있으며, 대상자별 유병 상태와 검사 희망일을 고려해 방문 검진이 이뤄질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