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북도, 맞춤형 시책 마련해 청렴문화 선도한다!

이철우 지사, 5년 연속 청렴도 최고등급 위해 ‘청백리 회의’직접 주재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5:16]

경북도, 맞춤형 시책 마련해 청렴문화 선도한다!

이철우 지사, 5년 연속 청렴도 최고등급 위해 ‘청백리 회의’직접 주재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02 [15:16]

▲ 경북도, 맞춤형 시책 마련해 청렴문화 선도한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경북도는 2일 도청 원융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경상북도 청백리 회의’를 개최하고 2024년 반부패·청렴 정책을 논의했다.

경상북도 청백리 회의는 경상북도 반부패·청렴 정책을 총괄하는 기구로 지난해 도지사를 의장으로 행정부지사와 청렴정책 핵심 협조부서 실·국·과장 등 총 19명으로 구성돼 있다.

도지사가 직접 회의를 주관하여 도의 청렴 좌표를 진단하고 중점 시책을 개발하여 부서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제고 및 청렴정책 추진동력을 확보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권익위 종합청렴도 측정 결과를 분석하고 올해 경북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와 역점 시책들이 논의됐다.

올해 경북도는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정하고 투명한 도정 실현을 목표로 도민 체감형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는데 역점을 둔다.

우선 도민 생활과 밀접한 공사, 용역, 보조금, 민원 등 4대 대민업무 만족도와 청렴체감도를 높이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지난해 실시된 청렴해피콜 설문결과에 따르면 업무 절차·기준의 투명성 및 통일성 부족, 업무절차 간소화, 업무처리 지연, 소통 부족 등 업무처리 과정에 대한 다양한 도민의 의견이 제기됐다.

도는 올해 도민 체감형 반부패 청렴정책 4대 방향으로 부패취약 분야 대민 정책소통 강화, 부패행위 엄정대처, 청렴규범 생활화, 인센티브 강화 등으로 정하고, 세부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앞으로, 이날 논의된 세부 실천과제들을 보완하여 4월말까지 ‘2024년 도 반부패·청렴 종합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도민에게 전해지는 말 한마디가 도민이 우리를 바라보는 모습과 직결된다”면서 “항상 친절한 자세로 업무를 추진하고, 도민에게 불편을 주는 관행은 도민이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 적극 개선해 줄 것”을 강조했다.

특히, 도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부패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경북도는 작년 권익위 평가에서 독창성 있는 청렴시책 추진 등으로 광역단체 중 최고등급 달성, 4년 연속 2등급 달성 등 청렴도 최상위 기관으로 평가 받았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