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법원,피해자의 친모, 계부 및 친모의 지인인 피고인들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등 증거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시 일부 유죄

박상기 | 기사입력 2024/04/23 [10:27]

대법원,피해자의 친모, 계부 및 친모의 지인인 피고인들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등 증거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시 일부 유죄

박상기 | 입력 : 2024/04/23 [10:27]

 메인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대법원 2부(주심 대법관 권영준)는, 피해자의 친모, 계부 및 친모의 지인인 피고인들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등으로 기소되어 대검찰청 소속 진술분석관이 피해자와의 면담 내용을 녹화한 영상녹화물의 증거능력이 문제된 사안에서, 위 영상녹화물은 수사과정 외에서 작성된 것이라고 볼 수 없으므로 형사소송법 제313조 제1항에 따라 증거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시하고, 검사와 피고인들의 상고를 모두 기각하여, 일부 피고인들에 대한 공소사실 일부를 유죄로 인정한 원심판결을 확정하였다. (대법원 2024. 3. 28. 선고 2023도15133 판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