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양시 ‘지방소멸 해법은 로컬 콘텐츠 발굴’, 2024년 인구 포럼 in 광양 성료

- 전:남다른 로컬, 로컬 콘텐츠 매개로 지방소멸 대응 방안 제시 -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2:04]

광양시 ‘지방소멸 해법은 로컬 콘텐츠 발굴’, 2024년 인구 포럼 in 광양 성료

- 전:남다른 로컬, 로컬 콘텐츠 매개로 지방소멸 대응 방안 제시 -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4/23 [12:04]

▲ ‘지방소멸 해법은 로컬 콘텐츠 발굴’, 2024년 인구 포럼 in 광양 성료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광양시와 전남CBS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2024년 ‘인구 포럼 in 광양, 전:남다른 로컬’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22일 광양예술창고에서 열린 인구포럼은 정인화 광양시장과 전남CBS 권신오 대표, 권향엽 국회의원 당선자, 광양시의원, 관계 공무원, 청년·농업·문화·관광·주민자치 등 관련 시민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포럼은 로컬 콘텐츠를 매개로 지방소멸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날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정석 교수, 전유성의 코미디시장 대표인 개그맨 전유성 씨, 콘텐츠 그룹 재주상회 고선영 대표가 강연자로 나섰다.

정석 교수는 ‘청년이 행복한 로컬 만들기’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1960년대부터 시작한 개발의 대도시 집중 성장이 현재 국토 불균형이라는 후유증으로 돌아왔다”며 “이제는 수도권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비수도권 지역으로 옮겨가서 더 행복하게 일하며 살 수 있도록 국가와 지방정부가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하동, 목포, 전주 등 한달살이를 통한 경험담을 공유하며 수도권이 아닌 로컬에서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고 사람들이 점차 인식하도록 해 수도권으로 집중되는 인구이동의 방향을 로컬로 옮겨가는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소멸의 핵심인 청년 이탈을 막기 위해서는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하며, “광양의 경우 인근 여수, 순천과 함께 지방자치단체가 청년들이 주도하며 스스로 자부심을 갖게 하는 연결망의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청년들이 각자의 분야에 대해 서로를 가르치고 연대할 수 있는 장을 만드는 것이 지방자치단체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다”고 전했다.

전유성 대표는 자신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특유의 입담을 선보이며 ‘남다른 로컬을 위한 발상의 전환’에 대해 이야기했다.

고정관념을 깨고 생각을 바꿔 성공한 사례를 소개하며 “지역에 재미라는 요소가 있다면 자연스럽게 인구가 유입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살고 있는 전북 남원에서 음악회를 개최했는데 8천여 명의 관객이 몰렸다”며 “애완동물, 식물 그리고 폐광을 소재로 문화공연을 개최하는 등 발상의 전환을 한 결과로 재미나 매력이 있다면 접근성이 좋지 않아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기 마련이다”고 덧붙였다.

제주 기반의 콘텐츠 큐레이션 기업인 재주상회 고선영 대표는 ‘지역의 미래를 바꾸는 로컬 콘텐츠 비즈니스’를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고선영 대표는 “청년들이 지역에 잘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역에 대한 이해와 존중이 있어야 한다”며 “새로운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지역에 대한 애정을 갖고 그 지역의 자원으로부터 새로운 가치를 찾아 비즈니스로 만들어 내면 굉장한 파급효과가 있다는 것을 지난 10년의 세월을 통해 경험했다”고 조언했다.

시는 향후 로컬 콘텐츠의 매개로 지방소멸과 인구 절벽 현실의 대응 방안을 제시하고 청년을 중심으로 한 로컬 산업의 관점으로 지방도시 미래 전략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인구구조 불균형으로 인한 지방소멸, 농촌소멸의 문제를 지방자치단체가 절실하게 생각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인구 위기 속에 지역자원의 잠재적인 가치를 창의적으로 기획하고 생산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활력을 불어넣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