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대덕구 “퇴원 후 일상생활 복귀, 대덕구가 도와드립니다”

대덕형 돌봄 ‘퇴원환자 돌봄’ 추진… 지난해 대상자 27명에 서비스 제공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2:49]

대전 대덕구 “퇴원 후 일상생활 복귀, 대덕구가 도와드립니다”

대덕형 돌봄 ‘퇴원환자 돌봄’ 추진… 지난해 대상자 27명에 서비스 제공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23 [12:49]

▲ 대전 대덕구 “퇴원 후 일상생활 복귀, 대덕구가 도와드립니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무릎 골절로 수술을 한 김 할머니는 병원에서는 일주일 만에 퇴원하라는 소식을 들었다.

아직 몸이 회복되지 않아 혼자 사는 집으로 돌아가자니 끼니를 챙기는 것조차 막막하고 요양병원에 입원하려니 병원비가 걱정이다.
.
대전 대덕구는 수술과 치료로 입원 후 퇴원한 환자들의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가사 간병, 방문 재활, 심리지원 등 ‘돌봄 사업’을 강화했다.

최근 강원대병원 연구팀이 발표한 ‘국내 퇴원환자 관리프로그램의 경제성 평가’에 따르면 퇴원 후 지원사업이 퇴원환자의 재입원율을 낮추고 불필요한 의료 이용이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특히 70세 이상 환자의 경우 의료비 절감 효과가 크고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덕구는 돌봄 선제 대응 및 주민의 욕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자 대전 최초로 퇴원환자 사업을 추진해 지난 2023년에만 27명의 대상자에게 서비스를 지원했다.

또한 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 내 서비스 제공 기관 모집 및 홍보에 앞장서고 있으며,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대전지회와 협력을 위해 사업설명회를 추진하는 등 사업 연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대덕구민이라면 누구나 지역에서 살아가는 데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라며 “앞으로도 빈틈없는 복지 안전망을 구축해 ‘복지 사각지대 없는 대덕구’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퇴원환자 돌봄 신청을 원하는 경우 동 행정복지센터나 대덕구 통합돌봄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