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명소방서, 4월 '안전환경의 날' 캠페인으로 화재예방에 힘써

생활 주변 정리를 통한 쓰레기 화재 예방 캠페인... 이번엔 서서울 화훼유통단지!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7:49]

광명소방서, 4월 '안전환경의 날' 캠페인으로 화재예방에 힘써

생활 주변 정리를 통한 쓰레기 화재 예방 캠페인... 이번엔 서서울 화훼유통단지!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4/23 [17:49]

▲ 광명소방서, 4월 「안전환경의 날」 캠페인으로 화재예방에 힘써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광명소방서는 23일 서서울 화훼유통단지 일대에서 광명시, 광명소방서, 광명의용소방대, 학온동 자율방재단, 서서울 화훼유통 협동조합과 합동 '안전환경의 날'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캠페인은 봄철 화재 예방을 위한 비닐하우스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광명시 안전총괄과 1명, 학온동 행정복지센터 3명, 소방공무원 17명, 광명의용소방대 10명, 학온동 자율방재단 5명, 서서울 화훼유통 협동조합 4명 등 총 40명이 참여했고, 광명시 자원순환과에서는 폐기물 처리를 도왔다.

광명소방서 최근 3년간(‘21~‘23년) 화재 통계자료에 따르면 쓰레기 화재는 75건으로 전체화재(432건)의 17.4%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화재원인으로는 담배꽁초에 의한 화재 발생이 61%로 다소 높은편이였다.

이번 캠페인은 ▲비닐하우스 밀집 지역, 에어컨 실외기 주변, 배전함 등 생활 주변 불필요한 가연성 물질 제거 ▲ 비닐하우스 사이의 담배꽁초 및 쓰레기 등 정리·정돈을 통한 화재 발생 원인 최소화 등 봄철 화재 예방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박평재 소방서장은 “비닐하우스 밀집지역의 경우 화재 발생시 쉽게 옆동으로 번져 대형화재를 야기할 수 있다.”면서 “미리 생활 주변의 정리·정돈만으로도 화재를 예방할 수 있어, 시민 여러분의 화재 안전관리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