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의회 이석균 의원, 국가유산지킴이 전문화 방안 연구용역 추진

 이석균 의원, 지난해 ‘경기도 국가유산지킴이 활동 등에 관한 조례안’ 대표 발의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1:03]

경기도의회 이석균 의원, 국가유산지킴이 전문화 방안 연구용역 추진

 이석균 의원, 지난해 ‘경기도 국가유산지킴이 활동 등에 관한 조례안’ 대표 발의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4/24 [11:03]

▲ 경기도의회 이석균 의원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석균 의원(국민의힘, 남양주1)은 경기도 국가유산지킴이(문화재지킴이) 전문화 방안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는 도내 행정력만으로는 문화유산의 안정적인 보존·전승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유산지킴이 활동을 활성화하고 문화유산에 대한 도민의 가치 인식 향상과 문화적 자긍심 고취를 위한 전문화 방안 마련 등이 포함됐다.

또 원활한 연구 활동을 위한 ‘경기도 문화유산 연구회(회장 이석균)’를 등록하고, 전문 수행기관과 협조하에 착수 및 결과 보고 등 향후 연구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세부 일정 등을 논의했다.

이석균 의원은 “경기도 국가유산지킴이 활동 등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데 이어 국가유산지킴이의 전문적인 교육 및 양성, 활동 지원 등을 위한 연구 활동을 성실히 수행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국가유산지킴이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5월 17일부터 ‘국가유산기본법’이 시행됨에 따라 기존 문화재는 ‘국가유산’으로 명칭이 변경됨에 따라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청’으로 변경되며 문화재지킴이 역시 ‘국가유산지킴이’로 변경된다.

‘국가유산지킴이’는 지난 2005년부터 문화재청이 소중한 문화재를 자발적으로 지키고 가꾸기 위한 민간 참여 문화운동으로, 전국 각지에 9만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위촉돼 문화유산의 환경정화 및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