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가평소방서, 조난 당한 노부부 등산객 2명 무사히 구조

노부부 등산객 2명 조난됐으나 가평소방서 119구조대에 의해 안전 구조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2:03]

가평소방서, 조난 당한 노부부 등산객 2명 무사히 구조

노부부 등산객 2명 조난됐으나 가평소방서 119구조대에 의해 안전 구조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4/24 [12:03]

▲ 가평소방서, 조난 당한 노부부 등산객 2명 무사히 구조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지난 4월 23일 오후 5시경 80대 노부부 등산객 2명이 가평군 북면 명지산에서 조난되어,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가평소방서 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특히 이들은 고령으로 하산 중 어두워지면서 길을 잃었고 비도 내리면서 저체온증으로 의식이 저하될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이에 가평소방서 119구조대(조영 팀장 등 5명)는 험한 산악지형 및 기상악화에도 침착함을 유지하며 스마트폰 위치정보(GPS) 및 지형 사진을 활용한 현장판단 등의 신속한 대응을 통해 오후 8시20분경 구조대상자를 발견했고 오후 9시 5분경 안전하게 구조했다.

최진만 소방서장은 “산은 해가 일찍 지고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하산을 서두르는 등 기본적인 안전 수칙 준수가 산악안전사고 예방에 필요하며 사고 발생 시 소방헬기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고 신속한 구조활동으로 등산객의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구조대상자 2명은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판단되어 귀가조치 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