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양주시, ‘2024년 양주형 365 다함께돌봄센터’ 운영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한발 더 나아가

신영모 | 기사입력 2024/04/24 [13:03]

양주시, ‘2024년 양주형 365 다함께돌봄센터’ 운영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한발 더 나아가

신영모 | 입력 : 2024/04/24 [13:03]

 

[경인투데이뉴스=신영모 기자] 양주시가 이번 4월부터 ‘양주형 365 다함께돌봄센터’를 확대 운영하여 연중무휴 공백없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한발 더 나아간다.

 

‘다함께돌봄센터’는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만 6세부터 12세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맞벌이, 한부모 및 다자녀가정 등의 자녀들을 우선 대상으로 지정해 일시적·상시적 돌봄은 물론 일상적 생활지도, 숙제 지도, 프로그램 활동, 급식·간식 지원 등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후문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관내 소재한 ‘다함께돌봄센터’는 광적, 삼숭, 회천2동, 회천한양수자인, 회천3동 등 총 5개소로 평일에만 운영되어 주말에 돌봄 서비스가 필요한 시민들이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에, 시는 시민들의 수요를 반영해 회천한양수자인 및 회천3동 다함께돌봄센터에서 토요일(09:00~18:00) 및 일요일·공휴일(09:00~13:00)까지 돌봄을 확대 제공하고 있으며 초등돌봄의 공백 방지 및 주말 돌봄의 연속성을 위해 전담 돌봄 교사 및 보조 교사 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365일 공백없이 운영되는 ‘양주형 365 다함께돌봄센터’는 저출생 위기를 이겨낼 시민 체감형 과제이자 강 시장의 민선 8기 공약이라며 이번 정책 추진으로 영유아 및 저학년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의 양육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양육 부담과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것이 양주시의 목표”라며 “주말과 공휴일에 돌봄 공백을 해소할 수 있는 다함께돌봄센터의 원활한 운영으로 아이 키우기 좋은 아동친화도시 양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