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우리 마을의 생명을 지키는 대구 달서구 도토리단!(도움을 주고 토닥여주는 이들)

달서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대상 생명사랑지킴이 교육 실시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2:59]

우리 마을의 생명을 지키는 대구 달서구 도토리단!(도움을 주고 토닥여주는 이들)

달서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대상 생명사랑지킴이 교육 실시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24 [12:59]

▲ 우리 마을의 생명을 지키는 대구 달서구 도토리단!(도움을 주고 토닥여주는 이들)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구 달서구가 지난 19일, 23일 양일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사랑지킴이 교육을 실시했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란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굴하고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해 주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달서구는 총 2,516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 지역 곳곳에서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 날 모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00명은 지역에서 복지 사각지대 발굴활동 및 실태조사를 직접 수행하는 대구시 노인일자리 즐생단원(즐거운생활지원단)으로 구성됐다.

우리동네 위기가구 지킴이 교육 및 자살예방교육, 정신건강 인력교육 이수를 통해 생명사랑지킴단으로 임명됐다.

활동 특성상 정신질환 및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할 가능성이 높아 초동 대처 및 상담 기술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달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하여 자살예방교육, 정신건강 관련 인력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 참여한 명예사회복지공무원 100여명은 “도움을 주고 토닥여주는 리(이)들” 이라는 뜻의 생명사랑지킴단'도토리단'으로 위촉되어 향후 자살 고위험군의 신호를 파악하고 전문기관과의 연계 및 지속적인 관심과 소통을 통한 자살예방 활동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공무원들의 손길이 미처 닿지 못하는 구석구석까지 명예사회복지공무원들이 앞장서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발굴된 고위험군이 지역사회를 통해 평안한 일상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이웃의 곁에서 서로 토닥여주며 건강하게 함께 살아가는 달서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