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 서구, 지역돌봄 통합지원 전국화 속도

통합돌봄협의체에서 의료-요양-돌봄 통합지원 연계 강화 논의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3:03]

광주 서구, 지역돌봄 통합지원 전국화 속도

통합돌봄협의체에서 의료-요양-돌봄 통합지원 연계 강화 논의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24 [13:03]

▲ 광주 서구, 지역돌봄 통합지원 전국화 속도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는 지난 23일 서구청 나눔홀에서 제3기 지역사회 통합돌봄협의체 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돌봄 통합지원법 설명, 서구 통합돌봄 추진현황 보고 등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3월 제정된 '의료·요양 등 지역돌봄의 통합지원에 관한 법률'과 관련해 ▲건강보험공단 광주서부지사 ▲광주서구의사회․치과의사회․약사회․간호사회․물리치료사회․작업치료사회 ▲보건복지분야의 학계․기관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지역돌봄 통합지원의 전국화 준비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위원들은 ▲거동 불편으로 정보에 취약한 소외계층을 위한 접근성 강화 ▲장기요양 판정결과를 토대로 한 대상자 맞춤서비스 제공 ▲광주다움 통합돌봄과 의료-돌봄 통합지원과의 충돌에 대한 문제 ▲지역자원을 활용한 서비스 유지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또한 협의체는 통합돌봄 우수사례로 ‘광주물리치료사협회 방문맞춤운동’을 선정했다. 협회는 뇌졸중과 무릎골관절염으로 보행이 힘들었던 한 주민이 근력운동 교육을 지원받으며 호전된 사례를 발표해 큰 호응을 얻었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서구가 지난 5년간의 경험으로 광주다움 통합돌봄을 만든 저력이 있는 만큼 이를 토대로 지역돌봄의 최선봉에 서서 전국화 모형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전국 최초 재택의료센터를 개소하고 전국 유일 고령자 스마트케어 서비스 구축, 75세 이상 의무방문과 스마트돌봄정보센터를 통해 접근성 강화, 매일 사례회의를 통한 체계적인 사례관리, AI스마트 돌봄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